오늘의 칼럼

  • <사설>하남주공 미래공동체, 사회 건강미 돋운다
    광산구 하남주공 주민들의 마을활동이 미래형 공동체로 주목받고 있다. 마을 주민들이 직접 주민 건강을 살피고 주변 환경을 정비하는 등 일상을 회복하며 '동네'문화를 살려냈다. 한때 자살과 우울증, 고독사로 황량하던 이..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 <사설>'여순사건특별법' 6월 국회 통과 기대한다
    여수·순천 지역민들의 73년의 통한이 위로를 받을 수 있을 듯하다. 여순사건 희생자의 명예 회복과 진상규명을 담은 여순사건 특별법안이 1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수정, 의결됐다. 법사위와 본회..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칼럼필진

  • <칼럼> 오월의 청춘
    어느날 웹 검색을 하다 드라마 '오월의 청춘'을 알게 됐다. 자세한 내용은 들여다보지 않았지만 '오월'이 제목에 쓰여 멈칫했다. 5·18민주화운동을 부르는 여러 이름 중 하나가 오월이기 때문. '오월과 관련한 드라마..
    김혜진의 무등의시각 무등일보 취재4부 차장대우
  • <칼럼> 시총 전쟁
    현재 세계 증시 절대 강자는 애플이다.최근 세계 최고 정보기술(IT)기업인 애플은 시가총액 '2조 달러 돌파'라는 또 하나의 신화를 썼다. 시가총액(시총)은 기업의 현재와 미래 가치를 측정하는 지표다. 글로벌 회..
    박석호의 무등칼럼 무등일보 취재2부장
  • <칼럼> 틀니의 날
    최근 불거지고 있는 세대갈등으로 인한 문제는 크고 작은 다툼 뿐 아니라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따라서 이를 해결하기 위한 세대 간의 이해와 소통의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으며 이러한 맥락에서 기업 또는 학교에..
    손미경 건강칼럼 조선대학교치과병원장
  • <칼럼> 가상화폐와 부동산과의 상관관계
    여름 초입에 들어서자 신록에 떨어진 빗방울이 진녹잎새에 스며들어 더욱 푸르름을 내뿜는다. 초여름날씨가 참 요란스럽다. 뜨거운 태양이 내리쬐었다가 비가 쏟아지고, 뺑덕어멈 마음마냥 변덕스럽기 그지없다. 요즘 날씨처럼 ..
    김용석 부동산 전문가 칼럼 참괜찬은공인중개사무소 대표
  • <사설> 투기자본에 넘어간 해양에너지, 공공성 확보관건
    에너지와 같은 공공재를 투기자본의 먹잇감으로 둘 것인가.사모펀드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이하 맥쿼리)가 지역에너지 공급업체 ㈜해양에너지를 인수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역사회가 들끓고 있다. 수익추구가 목적인 사모펀드..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 <사설> 앵무새 사과는 그만, 법·제도정비로 나가야
    되돌이표는 안된다. 이번 학동참사에도 어김없이 안전불감증이니, 법규가 현장에 작동하지 않았다느니 하는, 수없이 반복된 원인과 재발방지 약속이 이어졌다.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의 15일 브리핑도 이전 정부발표 데자뷰다...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 <칼럼> 1군 건설사의 하도급 '민낯'
    며칠전 평소 친분이 있는 한 지역 건설인으로 부터 한통의 전화를 받았다."너무 슬프고 안타깝다. 건설인의 한 사람으로서 부끄럽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대기업 1군 건설사가 이렇게까지 허술하게 현장을 관리했는지 정말로..
    박석호의 무등칼럼 무등일보 취재2부장
  • <칼럼> 대체공휴일
    월급쟁이들에게 '빨간날'(공휴일)은 늘 반갑다. 새해가 시작되면 달력을 넘기며 올해는 며칠을 쉴 수 있는 지 헤아려보는 이들도 많다. 해마다 공휴일이 들쭉날쭉하기 때문이다. 간혹 주말에 공휴일이 겹치면 안타깝기 그지..
    이윤주의 무등칼럼 무등일보 신문제작국 부장대우
  • <기고> '안전속도 5030' 반드시 준수하자
    도심과 이면도로에서의 차량운행 속도를 낮춘 '안전속도 5030'이 시행된 지 두달 정도 지났다. 아직은 낯설지만 운전자들의 반응은 엇갈린다.모두에게 안전을 위한 취지에는 공감하고 있지만 일부 운전자들은 불편한 기색이..
    독자 발언대 여러분의 목소리를 들려주세요
  • <기고> 책임을 말하라
    살랑거리는 아침바람이 좋습니다. 옅은 구름 사이로 햇볕이 내리기 시작합니다. 그래도 어제보다는 덜 더울 듯합니다. 내일이 오늘이 되고, 오늘이 어제로 가는 금방금방 세상입니다. 까치와 참새도 이를 아는지 소리를 ..
    독자 발언대 여러분의 목소리를 들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