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코트라, KMDIA와 '아프리카 의료산업전시회' 온라인 한국관 구성

입력 2021.10.24. 12:00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역대 최대 60개사 참가

온라인 상담회 및 코리아데이 개최

AI기술 활용해 성과 높일 것

[서울=뉴시스]코트라 CI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코트라가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KMDIA)와 함께 이달 25일부터 5일간 ‘남아공 요하네스버그 의료기기전시회(아프리카헬스, Africa Health 2021)’에 온라인 한국관을 구성해 참가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코로나19 이후 한국 의료기기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아프리카 시장의 국내기업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기획됐다.

‘남아공 의료기기전시회’는 매년 전 세계 600여 개 의료기기 전문기업이 참가하고 1만여 명의 참관객이 찾는 아프리카 의료산업 최대 전문전시회다. 의료기기를 비롯해 보건의료서비스 관련 컨퍼런스도 함께 개최된다.

작년에는 코로나19로 전시회가 취소됐다. 올해는 온라인 전시회로 전환해서 개최한다. 우리나라는 한국관을 처음 구성한 2011년 이래 연간 10개사 내외의 국내 의료기기 기업들이 참가해왔다. 올해는 온라인 행사임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대규모인 60개사가 참가한다.

온라인 한국관에 참가하는 국내기업의 주요 품목은 ▲의료 위생용품을 포함해 ▲수술용 로봇 및 3D센서 ▲코로나 진단키트 등 체외 진단용 의약품 ▲X선 및 방사선 기기 등 다양한 분야의 의료 제품으로 구성된다.

코트라와 KMDIA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우리 기업들이 남아공을 거점으로 아프리카 및 중동지역까지 진출할 수 있도록 ▲온라인 한국관 ▲일대일 온라인 상담회 ▲Korea Day 웨비나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전시회에서는 온라인 전시 플랫폼 내 AI 기술을 활용한 상담 주선 시스템이 처음 도입돼 국내 참가기업들이 더 많은 현지 바이어와 비즈니스 협력 기회를 가질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아프리카는 대륙 내 4억 명에 달하는 인구가 의료보건 서비스 접근이 어려운 상황이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사회·경제 및 의료부문이 큰 타격을 입었다. 아프리카의 많은 국가가 진단키트, 마스크 등 방역용품에 대한 해외원조 의존도가 높은 상황이며, 관련 수입시장도 함께 급성장하고 있다.

손병일 코트라 아프리카지역본부장은 "팬데믹 이후 아프리카 국가들의 헬스케어 및 의료기기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며 "역대 최대규모의 한국관 참가인만큼 아프리카 시장의 수출 교두보를 구축하고 한국과 아프리카의 의료 관련 기업들이 코로나19 이전보다 더 많은 협력 기회를 모색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