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K-로켓 누리호]기업 300여곳 참여···민간 우주전쟁 참여 교두보

입력 2021.10.21. 05:55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국내 발사체 관련 산·학·연의 역량 결집"

"민간 우주개발 시대 활약 기대"

[성남=뉴시스] 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린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에서 신현우 한화 에어로스페이스 대표의 안내를 받으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전시장을 관람하고 있다.2021.10.20.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100%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는 연구개발, 설계, 제작, 시험, 발사 운용 등 모든 과정을 국내 300여개 기업과 약 500명 인력 등 국내 발사체 관련 산·학·연의 역량이 결집돼 있다.

주관기관인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발사체 시스템을 총괄해 핵심 기술 개발, 발사장·조립장 등 기반시설 구축 및 발사 운영 등을 담당하고, 국내 대학은 발사체 관련 선행·기초기술 연구, 요소기술 개발 및 인력양성 등을 맡았다.

산업체는 부품·서브 시스템의 제작·시험, 발사체 총조립, 발사체 개발을 위한 가공·제작 기술 습득·개발 및 국산화 등에 참여했다.

특히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핵심인 엔진을 만들었고, 한국항공우주산업(KAI)와 두원중공업은 탱크와 동체 개발에 참여했다. 발사대는 현대중공업이 주축이 돼 독자적으로 구축했다.

누리호 개발 초기부터 관련 산업체의 보유기술, 인력 및 인프라 등을 지속적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총 사업비의 약 80%인 약 1조5000억원 규모가 산업체에서 집행됐다.

누리호가 성공하면 10년 안에 1조 달러 규모로 커질 항공우주 산업 분야에서 국내 기업들이 도약할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미 버진갤럭틱과 블루오리진, 스페이스X 등 글로벌 항공우주 기업들은 최근 시험 비행에 성공하며 민간 우주여행 시대를 열어가고 있다.

누리호 개발에 참여한 한 산업체는 "한국형 발사체의 후속 사업에도 지속 참여·성장할 수 있게 됐다"며 "국가 우주계획에 따라 우주발사체 발사 역량을 확보하고, 민간 우주 산업체 육성을 통한 신산업 창출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