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갈치 비축량 역대 최대···제주 은갈치 반값 행사

입력 2021.09.28. 06:00 댓글 1개

기사내용 요약

평시 주간 판매 대비 4배 늘린 100톤 기획…50% 할인 판매

코로나19로 지역 소비 및 외식 수요 감소…비축 물량 적체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이마트가 제주 은갈치 소비 위축과 비축 물량 적체 심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 어가 돕기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이마트는 서귀포수협과 손잡고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일주일간 제주 은갈치를 정상가 대비 최대 50% 할인된 2,980원에 판매한다. 평소 주간 판매량 대비 물량을 4배 이상 늘린 100t을 기획했다. 신세계포인트 회원은 정상가 5960원에서 30% 할인된 4172원에, 행사카드 구매 시 추가 20% 할인이 적용돼 최대 50% 할인된 2980원에 구매 가능하다.

이마트와 서귀포수협은 제주 은갈치 수요 감소와 판매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 어가를 돕기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

냉동(선동) 제주 은갈치는 신선도 유지를 위해 배에서 잡은 즉시 급랭한 갈치다. 연중 생산이 가능하나 일반적으로 추석이 포함된 가을까지 기존 비축 물량을 대부분 해소하고, 조업이 활발해지는 8~9월부터 다음 해 물량을 비축하는 작업을 진행한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제주지역 관광객 감소와 외식 수요가 급감하면서 산지 냉동 갈치 물량 적체가 심화되고 있다. 서귀포수협에 따르면 지난해 9~10월 제주 산지 냉동창고에 비축된 제주 은갈치 물량은 10만 상자(10kg, 33미 기준) 수준이었으나 현재 제주 산지에 비축된 냉동 은갈치는 작년 대비 2배 수준인 20만 상자 이상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여기에 산지 가격 하락까지 겹쳤다. 제주 은갈치(대, 10kg 상자 기준) 산지 시세 역시 지난해 평균 11만4075원이었으나 올해 평균 시세는 10만5000원 수준으로 지난해보다 7.9% 내렸다. 4년 전인 2017년 평균 산지 가격(16만원)과 비교했을 때는 30% 이상 하락했다. 이마트에선 지난해 평균 6500원이었으나 올해는 8% 가량 하락한 5980원에 판매되고 있다.

현지에서는 8~10월이 어획량이 가장 많은 제철임에도 불구하고 기존 냉동 갈치 물량 포화로 인해 새로 어획한 은갈치 물량을 보관할 장소조차 구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이마트는 이번 제주 은갈치 최대 50% 할인 행사를 통해 적체된 제주 은갈치 비축 물량을 해소하고 소비를 촉진해 제주 어가 돕기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이상훈 갈치 바이어는 "코로나19로 인한 제주 은갈치 소비 감소와 비축 물량 적체 심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 어가를 돕기 위해 할인 행사를 기획했다"며 "서귀포수협과 함께 진행하는 이번 할인 행사를 통해 제주 어가를 돕는 한편 밥상 물가 안정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