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야구 여신' 정인영, 재혼 1년만 쌍둥이 임신

입력 2024.02.27. 00:01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정인영(오른쪽), 윤석현 부부. (사진=정인영 인스타그램 캡처) 2024.02.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스포츠 아나운서 출신 정인영(39)이 쌍둥이 임신 소식을 전했다.

정인영은 지난 26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정말 감사하게도 신기하게도, 왕자님과 공주님을 함께 만나게 됐다"고 적었다. "나이 마흔에 다태아. 이것만으로도 저는 이미 고위험 산모지만 아직까지는 씩씩하게, 또 매일매일 즐겁게 잘 지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인영은 "임테기의 노예로 살던 날부터 아기집 확인, 심장 소리, 성별 확인까지. 소중한 순간들을 겪으며 하루 빨리 소식을 전하고 싶었지만 임신에는 안정기가 없다는 말을 절감하게 되더라. 조금씩 조심하며 시간을 보내다보니 지금에야 전해드리게 됐다"고 털어놓으며 초음파 사진도 공개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축하드려요. 순산하시길 바랍니다", "언니 축하해요. 보고싶어요", "쌍둥이라니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건강하세요" 등의 댓글을 올렸다.

한편 정인영은 2011년 KBS N 스포츠에 아나운서로 입사했으며 '스페셜V'(배구), '아이 러브 베이스볼'(야구) 등에서 활약했다. '야구 여신'으로 불리며 큰 사랑을 받았으며 2015년 프리랜서로 전향했다. 이후 tvN '코미디빅리그' '소사이어티 게임2' 등에 출연하며 활동 영역을 넓혔다. 2017년 8살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했으나 이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정인영은 지난해 1월 배우 윤석현(41)과 재혼 소식을 전했다. 윤석현은 2004년 뮤지컬 '소나기'로 데뷔했으며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2021) '빅마우스'(2022) 등에 출연했다.

[서울=뉴시스] 스포츠 아나운서 출신 정인영이 쌍둥이 임신 소식을 전했다. (사진=정인영 인스타그램 캡처) 2024.02.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정인영(오른쪽), 윤석현 부부. (사진=정인영 인스타그램 캡처) 2024.02.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