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설훈 "시스템 공천 야금야금 바꾼 이재명, 회초리 맞아야"

입력 2024.02.26. 21:32 댓글 1개
"이 대표가 분열 원인 제공했는데 피해자만 비난"
"반대하는 사람들 잘라내기 위해 시스템 공천 바꿔"
"대화의 타협의 '정치' 모르는 사람, 잘못은 지적해야"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413국회(임시회) 제4차 본회의 정치·외교·통일·안보·교육·사회·문화 대정부 질문에서 동료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4.02.22.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강주희 기자 =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현역의원 하위 평가 논란으로 불거진 사천 갈등과 관련해 "화살이 이재명 대표한테 가야지 이 대표로부터 피해를 입은 사람한테 화살을 돌리는 것은 엉터리"라고 말했다.

비명계 중진이자 하위 10%에 포함된 설 의원은 이날 오후 라디오 '권순택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분열의 원인을 제공한 사람을 나무라야지 분열의 피해자를 나무란다면 그게 얘기가 되겠냐"며 이 대표를 겨냥했다.

그는 "이해찬 대표 당시 (당이) 시간을 많이 들여서 시스템 공천이라는 제도를 만들었는데 이재명 대표가 이를 야금야금 바꿨다"며 "자기와 반대되는 사람들을 다 잘라내기 위해 하위 10%라는 정치를 넣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기가 필요한 사람들에 대해선 탈당에 따른 감산을 다 없앴다"며 "이게 시스템 공천이라고 한다면 웃기는 얘기다. 시스템 공천이 아니고 이 대표가 자기 식구가 아닌 사람들을 잘라내기 위해서 한 시스템"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이 대표가 비명계 공천학살 논란을 두고 '0점 받은 의원도 있다'며 웃은 데 대해 "당원평가 동료평가에서 0점을 받을 가능성은 제로"라며 "이건 정상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설 의원은 공천 배제에 반발해 탈당한 이수진 의원 등이 당을 비판하는 것에 대해 "바람직하지 않다"면서도 "이 대표한테 하는 건 틀리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당의 상징이고 당을 이끌어가는 사람이기 때문에 아주 회초리를 맞아야 한다"고 했다.

설 의원은 또 탈당과 함께 무소속·제3신당 등을 통한 총선 출마 의지도 밝혔다. 설 의원은 "무소속 출마가 됐든 어떤 형식이 됐든 제가 처해 있는 부당하고 정의롭지 못한 결과에 대해 지역 주민들에게 심판을 받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사회자가 '탈당이 불가피한 상황이냐'고 묻자 그는 "건널 수 없는 차이는 아니었다"며 "그 부분에 대해 이 대표는 대화와 타협을 모르는 분이고, 시장과 도지사만 해 정치를 모르는 분"이라고 답했다.

설 의원은 "정치는 타협하고 내 의견하고 다르면 양보를 하고 같이 가야 한다"면서 "다른 견해를 갖고 있더라고 존중해주면서 같이 갈 수 밖에 없는 게 정치 구조인데 (이 대표는) 이 구조를 이해를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zooe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