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파월 미 연준의장 '오미크론 변이 미 경제 위협' 발언

입력 2021.11.30. 07:16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인플레 전망 불확실성도 높여

상승 요인 내년에도 지속되지만

공급망 혼란 해소로 하락 전망 대두

[워싱턴=AP/뉴시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22일(현지시간) 백악관 사우스 코트 강당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연임 지명 후 연설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레이얼 브레이너드 이사를 부의장으로 지명했다. 2021.11.23.

[서울=뉴시스] 강영진 기자 =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29일(현지시간) 오미크론 변이 코로나 바이러스와 최근 코로나 확진자 급증이 미국 경제에 위협이 되고 있으며 불확실해진 인플레이션 전망을 더욱 어렵게 만들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미 CNBC가 보도했다.

그는 상원 금융위원회 청문회 참석 하루 전인 이날 "최근의 코로나 환자 급증과 오미크론 변이 발생이 고용과 경제활동 악화 우려를 낳고 있으며 인플레이션 전망 불확실성을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바이러스에 대한 커다란 우려가 사람들이 일하려는 의지를 약화시키면 노동시장의 개선을 늦추게 되고 공급망 혼란을 심하게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파월 의장은 또 공급망 혼란이 언제까지 지속될 것인지를 예측하기가 힘들다면서 현재 "인플레이션 압력 요인들이 내년 들어서도 상당기간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연준 안팎의 전문가들이 내년에 공급망이 확대돼 상품 수요 과잉을 해소하게 됨에 따라 인플레이션이 "상당히" 하락할 것으로 전망하는 것을 상기시켰다.

파월 의장의 발언은 새로운 코로나 바이러스 변이로 인해 투자자들이 미 주식을 팔면서 재무부 채권 금리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나왔다. 미 증시는 지난 26일 2.5% 하락했으나 29일 상승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kang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