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오미크론' 진원지 남아공 확진자 급증···한 주새 4배↑

입력 2021.11.27. 17:39 댓글 0개
[요하네스버그=AP/뉴시스] 조 파흘라 남아공 보건부 장관은 25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코로나19 새 변이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변이종은 스파이크 단백질에 유전자 변이 32개를 보유, 전파력이 더욱 강해 백신을 무력화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사진은 10월 21일 요하네스버그 인근에서 한 여성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는 모습. 2021.11.26.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의 진원으로 알려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최근 확진자 수가 급증한 것으로 드러났다.

27일(현지시간) 남아공 보건부가 운영하는 홈페이지에 따르면 26일 기준 남아공의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는 2828명으로 지난 9월22일 이후 두 달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 22일 312명이었던 남아공의 신규 확진자는 23일 868명, 24일 1275명, 하루 전인 25일 2456명으로 매일 거의 2배 가까이 늘었다.

26일 현재 남아공의 최근 일주일 간 하루 신규 확진자 평균은 1333명으로 전주인 19일(420명)의 4배에 달한다.

남아공 과학자들은 오미크론이 최근 확진자 급증과 관련이 있다고 보고 있다.

존스홉킨스대 통계를 보면 남아공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95만명이며 사망자는 9만명에 육박한다.

WHO는 26 긴급회의를 열고 최근 남아공에서 확산 중인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B.1.1.529)를 '오미크론'이라 명명하고 '우려 변이' 바이러스로 지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