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화이자·모더나 "오미크론 신종 변이 연구 중"

입력 2021.11.27. 15:02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100일 안에 새로운 백신 만들 수 있어"

모더나, 변이 대응 부스터샷 개발

존슨앤드존슨·아스트라제네카도 백신 연구 및 시험 착수

[요하네스버그=AP/뉴시스] 조 파흘라 남아공 보건부 장관은 25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코로나19 새 변이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변이종은 스파이크 단백질에 유전자 변이 32개를 보유, 전파력이 더욱 강해 백신을 무력화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사진은 10월 21일 요하네스버그 인근에서 한 여성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는 모습. 2021.11.26.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화이자와 모더나 등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 제약사들이 새로 출현한 코로나19 신종 변이에 대응할 백신 개발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26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화이자·바이오엔테크는 2주 안에 신종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효과를 나타나는 백신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다고 밝혔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는 "실험실에서 얻은 데이터를 통해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변형 백신이 필요한지 파악하겠다"고 전했다.

화이자는 필요하다면 100일안에 새로운 변형 백신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모더나는 새 변이에 대응할 부스터샷 후보 물질을 개발하고 있다며 더 많은 용량의 백신을 투여하는 방식과 3가지 변이에 동시에 대응할 수 있는 다른 후보 물질의 백신도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모더나는 "승인을 얻은 백신의 부스터샷을 접종하는 것이 면역력을 높이기 위한 유일한 전략"이라고 말했다.

스테판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처음부터 말했듯이 팬데믹에 승리하기 위해서는 바이러스 변이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최대한 빨리 대응 전력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AP/뉴시스]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제공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입자의 전자 현미경 이미지.

또 존슨앤드존슨은 오미크론에 대한 백신 시험을 이미 시작했다고 밝혔다.

존슨앤드존슨은 "우리는 코로나19 신종 변이를 면밀히 관찰하고 있다"며 "남아프리카에서 처음 확인된 변이에 대응할 백신을 이미 시험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아스트라제네카도 변이를 연구 중이라고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옥스포드 대학과 함께 개발한 백신 플랫폼은 새로운 변이가 출현할 때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을 가능하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보츠와나와 에스와티니 등 변종이 확인된 곳에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6일 긴급회의에서 코로나19 새 변이를 '오미크론'으로 명명하며 우려 변이로 지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