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정부, 부처 합동 사이버안전센터···보안 공백 해소

입력 2021.10.28. 14:00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인사처 등 부처 4곳 공동 활용 센터

취약 개선, 사이버 위협 실시간 탐지

[서울=뉴시스] 28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개소한 부처 합동 사이버안전센터 모습. (사진=인사혁신처 제공) 2021.10.28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정부가 부처 합동 사이버안전센터를 가동한다. 인사혁신처, 국가보훈처, 법제처,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등 소규모 부처가 공동으로 사이버 위협에 대응하는 첫 센터 구축에 해당한다.

28일 정부에 따르면 부처 합동 사이버안전센터는 세종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운영된다. 센터는 인사처 등 4개 부처 인터넷망과 업무망 정보시스템 대상 사이버 위협, 장애 탐지 등 역할을 하게 된다.

그간 주요 부처들은 별도 사이버안전센터를 운영해 온 반면 상대적으로 조직 규모가 작은 부처는 독자적 센터 운영이 어려워 사이버상 외부 공격에 취약하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이 같은 배경에서 인사처 등 부처 간 신개념 합동 사이버안전센터 구축 공동 노력이 추진됐으며, 국가정보원 지부와의 협력 등을 통해 이날 개소에 이르게 됐다고 한다.

센터에서는 사이버공격 예방, 탐지, 방어, 지원 등 통합보안 업무 지원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보안 취약점 점검과 제거, 해킹 시도 실시간 탐지 및 차단 등이 이뤄진다.

구체적으로 내부 자료 유출, 랜섬웨어 감염, 통신·보안장비 장애 등 점검이 상시 진행된다. 피해 발생 시 신속한 복구가 이뤄질 수 있는 기반 역할도 센터가 맡게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정부는 "사이버 위협에 대비해 처음으로 다수 부처가 센터를 공동 활용하는 협업 체계가 마련된 것"이라며 "공동 활용이 이뤄지는 만큼 구축비용과 운영비 절감 효과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 "자연 채광, 실내 공기, 다양한 휴게 공간 등 24시간 보안관제 교대 근무자들의 건강권과 휴식권도 고려했다"며 "향후 모의해킹, 기법 분석 등을 통해 안전환 환경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