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유은혜 "일상회복, 학교 안전 가장 염두"···속도 조절 시사

입력 2021.10.28. 12:47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일상회복, 소아·청소년 확진 비율 증가"

"12~17세 백신 효과 내년 신학기에나"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8일 서울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열린 학교방역 관련 감염병 전문가 자문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0.28. kkssmm99@newsis.com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학교의 단계적 일상회복 시기는 다른 분야보다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는 뜻을 밝혔다.

유 부총리는 2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소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학교방역 관련 감염병 전문가 자문회의'를 열고 "학교 일상회복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가장 주의를 기울이고 염두에 두는 것은 학생의 안전, 학교의 안전"이라고 말했다.

이날 방역전문가로는 이재갑 한림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최은화 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김홍빈 분당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가 참석했다.

유 부총리는 회의에 앞서 "정부 전체가 단계적으로 우리 국민의 일상회복을 준비하는 지금, 학교를 중심으로 하는 교육 분야 또한 학교의 일상회복으로 나아가고자 준비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가 일상이 된 상황에서도 학교의 기능을 정상화하는 것은 물론 학교의 원격수업이 우리 교육의 성장으로 이어지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일상회복이 본격화되는 11월부터 학교가 지역사회 감염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12~17세 소아·청소년은 지난 18일부터 접종을 시작했기 때문에 첫날 접종자는 2차 접종 후 14일이 지난 11월22일에야 백신 효과가 온전히 나타나게 된다.

유 부총리는 "백신접종 비율이 가장 낮은 연령대인 소아청소년 학령기 연령대의 확진자 발생률은 상대적으로 높아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12~17세에 한해 진행되는 백신접종 효과는 내년 신학기가 시작되는 시기에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어서 "학교 현장은 올해 2학기 종료까지, 국민의 백신 집단면역 형성이 안정화될 때까지 이 위험 요인을 고려하고, 위험 상황을 관리해야 하는 매우 어려운 과제를 안고 있다"고 고민을 드러냈다.

교육부는 오는 2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 발표에 이어 오후 1시30분 교육분야의 일상회복 방안도 발표할 예정이다. 이 방안에는 현재 3분의 2 수준인 수도권 초·중학교 전면등교 시기와 비교과 교육활동 확대 범위가 구체적으로 담길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11월 초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을 추진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다만 교육계에서는 전면등교 등 학교 일상회복을 대학입시 일정을 고려해 11월18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뒤로 미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