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 동구 등 5곳 '상권 르네상스'···5년간 120억 지원

입력 2021.10.28. 12:00 댓글 1개

기사내용 요약

중소벤처기업부, 5차 사업 대상지 선정

경북 안동·경주-경남 밀양-광주 동구 등

디지털 상권 르네상스 시범사업도 공모

[서울=뉴시스] 중소벤처기업부.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인천 중구, 경북 안동, 경북 경주, 경남 밀양, 광주 동구가 상권 르네상스 사업에 선정됐다.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28일 상권 르네상스 사업 5차(2022년) 대상지 5곳을 우선 확정했다고 밝혔다.

상권 르네상스 사업은 구도심의 낙후된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마련됐다. 상권 전체를 대상으로 지자체와 함께 5년간 120억원 규모의 환경개선과 상권활성화를 종합 지원한다.

인천 중구는 한국 최초의 근대 개항장 테마를 사업계획에 일관되게 구현한 것이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경북 안동은 안동찜닭, 간고등어, 한우 등 대표 먹거리의 특색을 극대화하고 안동하회마을, 임청각, 월영교, 유교랜드 관광객을 유치해 상권 활성화를 도모할 예정이다.

경북 경주는 미술 공방 특화거리를 조성하고 신라맛길 조성, 서라벌 천년 고도의 이미지를 연계한 특화상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경남 밀양은 도시 이름을 재해석(빽빽할밀·볕양)한 햇살 이미지를 테마로 항일독립 투사의 이야기를 반영한 인문학적 요소를 통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광주 동구는 예술과 문화가 있는 상권을 테마로 극장을 중심으로 한 예술거리 조성, 지역문화재 활용사업과 연계한 지역 내 유명 핵점포 육성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이번에 선정된 신규 상권에 대해 5년간 내실 있는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방안의 일환으로 '디지털 상권 르네상스 시범사업' 공모도 시작된다.

선정 지역은 상권의 영역을 디지털로 확장시킬 수 있도록 스마트 기술, 온라인 판로 지원사업, 복합체험판매 라운지 등을 지역 특성에 맞게 지원받게 된다.

신청을 원하는 지자체는 11월30일까지 관할지역 시·구·군을 통해 소상공인진흥공단에 신청서를 접수하면 된다. 관심 있는 지자체를 대상으로 한 사업설명회도 열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