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지사직 사퇴·이낙연 회동···이재명, 대권행보 박차

입력 2021.10.21. 05:00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野 화력 부재에 정면돌파 성공 판단…국면 전환 나설 듯

明, 지사직 사퇴·文 면담·洛 끌어안기 당면 과제 풀어야

[수원=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경지지사가 20일 경기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사실상 '대장동 청문회'였던 정기국회 국정감사를 마치고 본격적인 대선 모드로 전환한다. 이 지사는 경기도지사 사퇴,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면담, 경선 후유증 극복 등 당면 과제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 지사 측은 지사직 사퇴 시점을 확정하지 않고 있지만 늦어도 오는 25일께는 사퇴할 것이라는 전망이 당 안팎에서 제기된다.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는 광역단체장 신분은 대선 행보에 걸림돌이 많아서다. 지사직 사퇴 후에는 곧바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 등록을 할 방침으로도 알려져 있다.

이 지사는 그간 지사직 사퇴 시점에 대해 "국감이 끝난 후"라며 "도민들의 의견도 수렴하고 적절한 절차를 거쳐서 적절한 시기에 하도록 하겠다"고 밝혀왔다.

이 지사 측은 당의 요청대로 국감 전 지사직을 사퇴하는 대신 국감에서 대장동 특혜 의혹을 해명하는 전략이 주효했다고 여기는 모양새다. 국감을 계기로 대장동 특혜 의혹을 정리하고 국면을 전환해 30%대에 갇힌 지지율 반등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지지율 박스권 탈출은 경선 후유증 극복 여부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이 지사는 이른바 명낙대전 과정에서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박정희·전두환 전 대통령 찬양, 전남지사·총리·당대표 재임 중 무능,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찬반 등 공격에 나서 감정의 골이 깊이 패인 상황이다.

이 전 대표는 지난 14일 경선 캠프 해단식에서 "요즘 '저건 아닌데' 싶은 일들이 벌어져서 제 마음에 좀 맺힌 게 있었다"며 "다신 안 볼 사람들처럼 모멸하고 인격을 짓밟고 없는 사실까지 끄집어내서 유린하는 것, 그건 인간으로서 잔인한 일일 뿐 아니라 정치할 자격이 없는 짓"이라고 날선 발언을 내놨다.

이 전 대표는 해단식 뒤 기자들이 '선대위원장 제안을 받으면 응할 생각이 있냐'고 거듭 물었지만 답변하지 않았다. 이 전 대표가 경선 결과 수용을 넘어 이 지사 지지를 외부에 공표하는 행사인 '양자 회동'은 일주일이 넘도록 이뤄지지 않고 있다.

다만 이 지사 측 인사들이 이 전 대표 등 타 경선 캠프에 속했던 인사들과 연이어 접촉하면서 경선 후유증 봉합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 측은 이 전 대표와 양자 회동에 적극적인 입장을 언론에 드러내 왔지만 이 전 대표가 지지층의 반감과 대장동 특혜 의혹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는 상황에서 이 지사와 양자 회동이라는 정치적 행사에 응할지는 미지수다.

이 지사가 '친문 표심'을 완전히 흡수하는 데 필요한 문 대통령과 양자 회동 시점도 이 전 대표 포용 여부에 좌우될 전망이다. 청와대는 지난 12일 이 지사 측이 면담 요청을 했고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청와대로서는 이 지사가 이 전 대표를 끌어안지 못한 상황에서 서둘러 손을 들어주는 것은 정치적 부담이 될 공산이 있다. 이 지사에게 부정적인 지지층을 자극할 수 있어서다. 이 지사 측도 이 전 대표 지지층을 자극하는 '건너 뛰기'를 시도하진 않을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