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경찰, 민주노총 파업 집회에 즉각 수사 착수···67명 투입

입력 2021.10.21. 05:00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서울경찰청, '10·20 불법시위 수사본부' 편성

주최자 이미 특정…"바로 출석요구하겠다"

일반 참여자들도 수사 선상…"불법 예외없다"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의 대규모 총파업 집회가 열린 2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역사거리에서 참가자들이 대형현수막을 펼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21.10.20.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윤희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예고대로 도심 대규모 총파업 집회를 강행하자, 경찰이 즉각적으로 수사에 착수해 주목된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전날 수사부장을 본부장으로 삼아 67명 규모의 '10·20 불법시위 수사본부'를 편성했다.

서울경찰청은 전날 서울 서대문역 일대에서 열린 민주노총 집회가 끝난 직후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민주노총 집회를 '불법집회'로 판단하고 발 빠르게 수사에 착수한 모양새다.

특히 서울경찰청은 전날 "주최자 등에 대해 금일 출석요구할 예정이다"고 강조했는데, 이는 주최자를 이미 특정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경찰은 주최자 외 일반 참여자들을 대상으로도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못 박았다.

경찰은 "주최자는 물론 불법행위에 책임있는 자들에 대해 예외 없이 집시법 위반, 일반교통방해,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를 적용해 신속하고 엄정히 수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당초 경찰은 민주노총이 집회를 강행할 경우 엄정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는데, 실제 도심 대규모 집회가 이뤄지자 수사 의지를 드러내는 모양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지난 18일 민주노총 총파업 관련 대책회의에서 "국민 인내와 노력 덕분에 단계적 일상 회복 전환을 앞둔 중차대한 시기"라며 "어렵게 지켜온 공동체 방역체계를 한순간에 위험에 빠뜨리는 불법행위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대처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최관호 서울경찰청장도 지난 19일 "감염병 확산 우려가 높은 상황에서 주체를 불문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일관되게 (법을)집행한다는게 기본적 방침"이라라고 말했다.

경찰은 전날 오전부터 민주노총 대규모 집회를 차단하기 위해 도심 차벽과 검문소 등을 운영했다.

민주노총은 오후 1시30분 서대문역 일대에서 집회를 개최하기로 하고, 약 3시간 동안 대규모 집회를 진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