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尹측 "MBC·조성은, 선거공작용 거짓 프레임 또 시작"

입력 2021.10.19. 23:46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장시간 통화하면서 고발사주 엇비슷한 얘기도 안 나와"

[창원=뉴시스] 김기진 기자= 19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경남 창원시 의창구에 소재한 경남도당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0.19. sky@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19일 이른바 '고발사주' 사건 제보자인 조성은씨가 윤 전 총장 이름이 거명된 김웅 의원과의 통화녹취록을 MBC PD수첩을 통해 폭로한 데 대해 "MBC와 조성은발(發) 선거공작용 거짓 프레임이 또 시작됐다"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이날 밤 입장문을 내 "MBC는 김웅과 조성은간 통화 내용의 일부를 공개하면서 그 해석을 멋대로 달아 '윤석열 죽이기'에 나섰다"며 "녹취록 전문을 보면 윤석열 후보와 무관하다는 사실이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녹취록 가운데 '제가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되는 거예요'라는 김 의원의 통화내역을 두고 캠프는 "윤 총장이 배후로 의심 받을 수 있단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며 "그러나 사실은 조성은이 먼저 대검에 찾아갈 필요성을 말하자, 김웅 의원이 자신이 대검에 가면 윤석열이 시킨 것으로 오해할 수 있으니 가지 않겠다고 거절한 것에 불과하다"고 했다.

이어 "현직 검찰총장이 김웅 의원에게 고발을 사주하였다면 장시간 통화하면서 그 엇비슷한 얘기도 없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실제 고발도 되지 않았으며, 김웅, 조성은 모두 챙겨보지 않았다. 검찰총장이 시킨 것이 아님이 오히려 명백해졌다"고 덧붙였다.

캠프는 "MBC는 이 밖에도, 야당의 경선 시기에 맞춰 ‘악의적인 짜깁기’를 통해 대화 내용을 마음대로 해석하여 거짓 프레임을 씌웠다. 소위 윤 후보를 칠 시점을 노린 것"이라며 "공영방송으로서 선거에 개입하려는 행태에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