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전남 지역민들 "자치경찰 몰라요"···최대 숙제는 인지도

입력 2021.09.28. 17:14 수정 2021.09.28. 17:14 댓글 0개
시·도민 대상 여론조사 종합 결과
출범 석달째 불구 ‘잘 모름’ 일색
참여·소통 관건… 관심 제고 시급
지난 7월1일 자치분권위원회와 행정안전부, 경찰청이 세종에서 '자치경찰제 전면시행 기념 행사'를 개최하고, 대한민국에 본격적으로 자치경찰제 시대의 막이 열렸음을 알렸다. 무등일보DB

광주와 전남지역 상황과 특색에 맞는 주민 밀착형 치안 행정을 구현하기 위해 자치경찰이 출범한 지 석달이 지났지만 지역민들의 제도 인식 수준은 아직까지 매우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자치경찰제의 성공 안착을 위해서는 주민들의 참여와 소통를 얼만큼 이끌어내느냐가 관건인 만큼 정책 실행에 앞서 관심도 제고를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8일 광주와 전남자치경찰위원회에 따르면 시·도민 10명 중 7명은 자치경찰제를 잘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각 시·도 자치경찰위원회가 지역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인식도 및 정책수요 여론조사에서 확인됐다.

광주(폴인사이트 의뢰·8월9~19일 전화면접 조사·1천명 응답·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21%p)의 경우 지역민의 70.3%가 자치경찰제도 자체를 '모른다'고 답했다. '알고 있다'고 응답한 이들(29.7%)보다 2배 이상 많았다.

지역민의 제도 인지도를 100점 만점으로 환산하면 40.9점에 그쳤다.

전남(한국지방행정연구원 의뢰·9월1~14일 온라인 설문조사·2천306명 응답) 역시 사정이 크게 다르지 않았다. 지역민의 69.5%가 자치경찰제도를 인식하지 못하고 있었다. 자치경찰제와 관련해 간접적으로나마 경험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보통'에 응답한 이들과 달리 '전혀 모른다', '모른다'고 답한 이들도 36.0%에 달했다.

광주, 전남 지역민 중 자치경찰제의 시행과 역할 등을 인지하고 있는 이들은 10명 중 3명에 그친다는 뜻으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방안 발굴에 주력해야 한다는 뜻으로도 풀이된다.

다만 지역민들이 자치경찰제 시행이 안전한 도시 조성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광주 90.2%·전남 83.2%)고 평가하거나, 공동체 치안활동에 직접 참여할 의사가 있다(전남 88.2%)는 점, 우선 추진 정책과 관련해 다양한 의견을 적극 피력하고 있다는 점에서 인지도 향상 여건이 좋은 것은 고무적인 상황이다.

광주·전남 자치경찰위원회는 지역민 이용성이 높은 온라인 정책 플랫폼 등을 통한 홍보 활동, 정례적인 인식조사, 유관기관 간 지속적인 간담회 개최 등을 통해 주민 관심과 참여를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주현정기자 doit85@mdilbo.com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