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KBO 대형투수∙강타자 유망주 육성 나선다

입력 2021.09.27. 14:15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150km 던질 투수와 거포 타자 육성 위한 스킬트레이닝 아카데미 개최

프로팀 캠프에 아마추어 지도자 초청 연수 통해 지도 역량 강화

[서울=뉴시스]서울 강남구 야구회관. 2021.07.11.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한국야구위원회(KBO·총재 정지택)가 150km의 빠른 공을 던지는 대형 투수와 거포 엘리트 육성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KBO는 한국야구의 미래인 유소년 선수 및 KBO 퓨처스리그 유망주의 기량 향상을 위한 종합적인 육성 정책으로 ▲엘리트 초청 스킬트레이닝 아카데미 신설 ▲과학화 된 커리큘럼 구축 및 지속적인 접목 ▲전문적인 종합 훈련 매뉴얼 제작 배포 ▲아마추어 지도자의 프로 팀 훈련 캠프 초청 연수 ▲퓨처스리그 유망주 교육리그 개최 등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KBO는 한국야구 발전의 밑거름이 될 핵심 엘리트 유망주들이 각 전문가들의 지도 속에 집중적인 훈련을 받고, 과학적인 분석이 더해져 대형 투수와 타자로 성장하길 기대하고 있다.

내년 개최를 협의 중인 엘리트 초청 스킬트레이닝 아카데미는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와 리틀야구연맹이 선발한 핵심 유망주 선수를 대상으로 한다.

최적의 환경에서 전문적인 훈련을 받을 수 있도록 KBO가 적극적으로 코칭스태프 및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스킬트레이닝 아카데미는 전문적인 기술, 체력 훈련 및 근력 향상, 부상 방지를 위한 운동 역학, 영상 분석 장비를 활용한 과학화 커리큘럼이 접목돼 함께 실시될 예정이다.

은퇴한 레전드 선수들이 각 포지션별 지도자로 참여해 핵심 유망주들에게 강한 동기 부여 및 축적된 노하우를 전수한다. 프로팀 출신 트레이너도 참여해 부상 예방 및 효과적인 체력관리를 돕는다.

또한 KBO는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훈련 매뉴얼을 제작해 각급 학교에 배포, 더 많은 선수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각 학교 야구 팀에서 체계적인 훈련이 지속 될 수 있도록 매뉴얼 배포와 함께 아마추어 지도자 역량 강화를 위한 프로팀 캠프 초청 연수 프로그램도 준비 중이다.

내년부터 희망하는 아마추어 지도자를 KBO 리그 각 구단의 마무리 캠프에 초청해 프로구단의 체력, 기술훈련을 바로 곁에서 함께 체험하고 각 학교로 돌아가 학생 선수들에게 전달하는 선순환 구조를 확립할 계획이다.

아마추어 엘리트 육성과 함께 KBO 퓨처스 리그 유망주 선수들의 기량 및 자질 향상을 집중적으로 이끌기 위한 교육리그도 개최를 준비 중이다. 국내에서 개최 예정인 교육리그는 KBO 유망주 선수들이 실전 경기 출전을 통해 경기력과 경기운영 능력 등을 집중적으로 높이는데 중점을 둔다.

엘리트 유망주 선수들의 체계적인 훈련 및 국가대표 훈련 등이 효율적으로 진행 될 수 있는 종합 야구 센터 건립에 대해서도 KBO는 장기적인 프로야구 발전 방향의 일환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