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류현진이 돌아온다···29일 양키스전 선발 등판

입력 2021.09.27. 10:39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목 부상 털어내고 복귀…팀의 PS 명운 걸린 시리즈

올 시즌 양키스 상대 4경기 2승 ERA 1.88

[토론토=AP/뉴시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17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 투구하고 있다. 류현진은 2이닝 5피안타(2피홈런) 1볼넷 2탈삼진 5실점으로 3회 초 교체되며 14승 도전에 실패했다. 2021.09.18.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목 부상을 털고 복귀한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27일(한국시간)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원정경기를 마친 뒤 화상 인터뷰에서 류현진이 29일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류현진은 29일 오전 8시7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리는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포스트시즌(PS) 진출을 노리는 팀의 운명이 달린 시리즈다.

토론토는 87승 69패로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3위를 달리고 있다. 3연패 뒤 2연승을 달려 와일드카드 공동 선두인 보스턴 레드삭스, 뉴욕 양키스(이상 88승 67패)를 1.5경기 차로 추격했다.

가을야구 불씨를 살린 토론토는 양키스와의 3연전에서 뒤집기를 노린다. 중요한 시리즈의 선봉장 역할을 류현진이 맡게 됐다.

류현진은 목에 불편함을 호소해 지난 20일 열흘짜리 부상자명단(IL)에 올랐다.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2⅓이닝 7실점, 18일 미네소타 트윈스전에서 2이닝 5실점으로 무너졌던 류현진은 열흘간 휴식을 취하며 재정비하는 시간을 가졌다.

큰 부상이 아니었기에 류현진은 열흘을 채운 뒤 곧바로 복귀전을 치르게 됐다.

류현진은 올 시즌 양키스를 상대로 강한 면모를 보였다. 4경기에 선발 등판해 2승 무패 평균자책점 1.88로 활약했다.

가장 최근 승리도 양키스를 상대로 따냈다. 그는 7일 양키스와의 원정경기에서 6이닝 3피안타 무실점으로 쾌투를 펼쳐 시즌 13승째(9패)를 따냈다.

중요한 경기에서 유독 좋은 투구를 펼쳤던 류현진이 이번에도 '빅게임 피처'의 면모를 과시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류현진은 1승을 추가하면 개인 한 시즌 최다승에 타이를 이룬다. 류현진은 빅리그 데뷔 첫 해인 2013년을 비롯해 2014년, 2019년 각각 14승씩을 거뒀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