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전경련 "국제회계 ESG 보고기준, 기업들 소송 우려"

입력 2021.07.30. 06:00 댓글 0개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전국경제인연합회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보고기준을 제정하려는 국제회계기준(IFRS)재단에 "기업들의 소송리스크가 커진다"며 우려의 뜻을 전했다.

전경련은 IFRS재단의 ESG 지속가능보고기준 제정작업에 대해 이같이 반대의견을 제출했다고 30일 밝혔다.

국제회계기준재단은 국제적으로 통일된 ESG 정보공시 기준이 없어 ESG 정보의 비교가능성·일관성이 떨어진다는 문제를 제기하면서 국제지속가능성보고기준 제정을 추진 중이다.

이에 대해 전경련은 "한국 경제계가 기후변화 등의 심각성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으며 국제사회의 적극적 대처 노력과 한국의 동참 의지에 공감한다"면서도 해당 기준을 제정할 경우 기업들이 소송 등에 직면하게 될 수 있다는 우려를 들어 반대의견을 밝혔다.

기후대응, 탄소중립 등과 관련된 비재무정보를 재무정보화하려면 상당한 가정이나 추정이 필요한데 기업이 완벽하게 미래를 예측할 수 없는 상황에서 공시를 빌미로 기업들이 불합리하게 심각한 소송 리스크를 떠안아야 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전경련은 "지속가능성에 대한 정보는 정성적인 평가의 영역에 있는 사항인 만큼 무리하게 정량적 기준을 만들어 통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당사자인 기업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경우 관련 리스크를 감안해 자율공시하도록 기업에 맡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기준 제정을 추진할 경우 총 14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위원 수를 대폭 늘려 기업 대표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주장도 내놨다. 기업대표 추천방식과 관련해서는 세계 주요 경제단체로 구성된 세계경제단체연합(GBC·Global Business Coalition)이 위원을 추천하는 방식을 제안했다.

한편 IFRS는 오는 11월 영국 글라스고에서 개최되는 유엔기후변화회의(COP26)에서 국제지속가능성기준위원회(ISSB·International Sustainability Standards Board) 설립 등을 공식 발표하고 내년 상반기에 ISSB가 제정할 ESG 기후 관련 지속가능성기준을 공표한다는 목표를 추진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