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거리두기 4단계 되니 십자수·원예 취미용품 매출 70%↑

입력 2021.07.30. 06:00 댓글 0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행된 7월
롯데온, DIY 상품 매출 전년比 221% 상승해
취미용품 수요도 악기·피규어에서 다변화

[서울=뉴시스]김정현 기자 =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자 혼자서 할 수 있는 취미용품을 찾는 사람이 늘고 있다. 유통가에서도 그간 생소했던 십자수, 명화그리기, 원예용품의 매출이 두 배 이상 상승하는 분위기다.

30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쇼핑 이커머스 '롯데온(ON)'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된 올해 7월 기준 취미용품의 매출이 지난해 대비 70.6% 높았다.

롯데온의 7월 검색어 순위에서도 레고(12위), 비즈 공예(20위), 플레이스테이션 게임기(33위) 등 실내 취미 상품이 상위를 차지했다.

실내 취미용품 매출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상향될때마다 수요가 높아지는 경향을 나타낸다.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방역지침이 처음 시행됐던 지난해 12월, 롯데온의 취미용품 매출액은 전월(11월) 대비 77.1% 늘어 역대 최고 수준을 보였다.

취미용품의 수요도 다양해지고 있다. 그간 취미용품은 주로 악기나 피규어 등 수요가 있는 품목에서 주로 매출이 발생했으나 최근엔 다른 상품에서도 매출이 늘어나고 있다고 알려졌다.

상자나 판 형태의 몸통 앞면에 음높이가 다른 금속 건반 여러 개가 배열된 아프리카 악기 '칼림바'나 집을 꾸미기에 좋은 '보석십자수'가 유독 인기다.

롯데온에서 십자수, 명화그리기 등 직접 물건을 만들어보는 'DIY(do it yourself)' 품목의 매출액은 7월 기준 전년 대비 무려 220.7% 증가했다. 원예·가드닝 분야 매출도 같은 기간 166.3% 신장했다.

롯데온은 당분간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취미 용품 관련 상품 기획전을 진행한다. 다음달 8일까지 '악기 모음전'을 진행해 피아노, 기타, 바이올린 등을 할인해 선보인다. 8월엔 매주 각각 다른 취미 용품을 선보이는 판촉 행사를 준비 중이다.

롯데온 최현지 홈리빙팀장은 “이번 달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강화로 다시 취미 생활을 시작하려는 소비자가 많아지고 있다“며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다양한 악기와 DIY 그리기, 원예 및 가드닝 등의 상품에 집중해 행사를 기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