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코로나19 감염, 알츠하이머 위험도 높이나?

입력 2021.07.30. 05:55 댓글 0개
감염 후 회복되도 일부 '브레인 포그' 등 치매 유사 증상 보여
감염 시 나타나는 후각 상실, 퇴행성질환의 초기 징후
【워싱턴=AP/뉴시스】2015년 5월19일 미 워싱턴 조지타운 대학병원 뇌이상센터에서 스콧 터너 소장이 PET 뇌 스캔 사진을 보고 있다. 과학자들은 기억력 상실이나 다른 치매 증상에 따라 알츠하이머병을 진단하던 기존의 방법 대신 뇌의 변화와 같은 생물학적 신호에 따라 알츠하이머병을 진단하는 새로운 방법을 택해야 한다고 제안하고 있다. 2018.4.10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된 사람들 중 일부가 왜 뇌에 안개가 낀 듯한 '브레인 포그' 증상을 나타내는지에 대한 연구 결과 이러한 증상이 알츠하이머병과 일부 중복성을 보이는 것으로 드러나 우려되고 있다.

아르헨티나의 노인들을 대상으로 한 이러한 예비 연구 결과는 29일(현지시간) 알츠하이머협회 회의에서 보고됐다. 이에 따르면 감염의 심각성에 관계없이 코로나19에 걸렸던 사람들 중 일부는 최소 6개월 간 치매와 같이 기억력과 사고력의 놀라운 저하 현상을 나타냈다. 앞서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된 뉴욕의 환자들의 혈액에서 알츠하이머 관련 단백질이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도 발표된 적이 있었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코로나19에서 회복되더라도 알츠하이머병이나 다른 뇌 질환 발병 위험을 높이는지 아닌지 알기 위해선 훨씬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며, 그러한 연구가 현재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국립노화연구소의 리처드 호즈 소장은 "그럴 가능성이 있다는 것은 골치 아픈 일이지만 코로나19 감염이 정말로 인식력에 장기적인 변화를 가져온다고 말하기는 아직 이르다"고 경고했다.

알츠하이머 협회의 헤더 스나이더는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된 사람들 일부가 알츠하이머와 유사한 증세를 나타내는 것은 백신을 접종받아야 하는 또 다른 이유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연구를 주도한 샌안토니오 소재 텍사스대 보건과학센터의 가브리엘 데 에러스킨 박사는 "두려운 연구 결과"라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에서 회복된 노인들의 약 20%는 3∼6개월 사이에 단기 기억력에서 문제를 보였으며, 34%는 단어를 기억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등 장기 기억 장애를 나타냈는데 이는 치매와 유사한 증상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코로나19 감염자들에게서 나타나는 후각 상실과 관련해 뇌의 후각 부위는 기억력에 중요한 부분과 직접적으로 연관돼 있으며, 후각 상실은 때로 알츠하이머병이나 파킨슨병과 같은 퇴행성 질환의 초기 징후라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