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칼럼> 중흥의 대우 인수

입력 2021.07.28. 17:34 수정 2021.07.29. 19:36 댓글 0개
박지경의 무등칼럼 무등일보 취재1부장

대우건설은 1999년 모회사인 대우그룹의 워크아웃으로 ㈜대우로부터 분리돼 한국자산관리공사에 인수됐다. 이후 아파트 브랜드 푸르지오와 해외사업 성공을 바탕으로 2003년 조기에 워크아웃을 졸업했다. 지난 2006년 금호아시아나그룹에 인수되면서 재도약을 꿈꿨지만 3년 만인 2009년에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유동성 위기로 다음 해 한국산업은행에 넘어갔다. 매각에 나선 산업은행은 2018년 호반건설을 우선협상자로 선정했으나 9일 만에 호반 측이 발을 빼면서 매각이 무산됐다.

이런 대우건설이 최근 호남의 중견 건설사인 중흥건설에 매각될 상황에 놓였다. 한차례 매각 실패가 있었기 때문에 최대 주주 측이 신중에 신중을 기했을 것으로 여겨진다.

이에 대해 중앙 언론에서는 비판적 시각이 많다. '새우가 고래를 삼켰다'며 조롱하는 평가가 대표적이다. 그런데 '고래'를 삼켰으면 이미 '새우'는 아닐 것이다. 또 '새우'에 먹혔다면 '고래'일 수는 없다.

그동안 중앙의 시각은 '우리에겐 일류만 존재하고 이류는 없다'는 것이 지배적이다. 또 '중앙은 일류고 지방은 이류'라는 생각이 강하다.

중앙 언론과 공무원들이 그렇고, 서울에 사는 상당수 사람들이 그렇게 생각한다. 아마도 어느 나라보다도 중앙집권적이고 최고만 지향하는 우리의 현실을 반영하는 사고다. 이런 생각은 사회가 다양화되고 지방자치제가 실시됐지만 여전히 강력하게 우리 사회를 지배하고 있다.

처음부터 일류였을까. 한 번 이류는 영원한 이류인가. 지방은 항상 중앙의 그늘에만 있어야 하는가. 중흥건설의 대우건설 인수에 대한 중앙의 사고를 보면서 이런 생각을 많이 한다. 중앙 언론이 최근 폭풍 성장을 한 중흥건설이 대우건설을 인수하는데 왜 이렇게 부정적인지 알 수 없다. 중흥의 대우 인수를 폄하해서는 안 된다.

'졸속 인수'라는 주장은 산업은행이나 정책 담당자들에게 하기 바란다. 지방에 터전을 둔 중흥이 국내 최대 건설사 또는 최고 기업으로 발돋움하려는 노력을 격려하고 신화같은 성공을 칭찬해야 한다. 더 이상 우리 사회에 중앙과 일류가 기득권으로 작용해 중견기업과 지방의 발전을 막는 구태는 사라져야 한다. 매각 반대 파업을 하겠다는 노조도 냉정하게 현실을 되돌아보고 합리적인 생각을 하길 바란다. 박지경취재1부장 jkpark@mdilbo.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