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도쿄2020]'결승 좌절' 수영 이주호 "부족한 부분 절실히 느꼈다"

입력 2021.07.29. 11:43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이주호. (사진 = 대한수영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뉴시스] 김희준 기자 =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배영 200m 결승 진출에 실패한 이주호(26·아산시청)가 아쉬운 마음을 드러내며 각오를 새롭게 했다.

이주호는 29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대회 경영 남자 배영 200m 준결승1조에서 1분56초93을 기록했다.

1조 7위, 전체 11위에 머문 이주호는 준결승 상위 8명에게 주어지는 결승행 티켓을 얻지 못했다.

지난 28일 배영 200m 예선에서 1분56초77로 터치패드를 찍어 자신이 갖고 있던 종전 한국기록(1분57초06)을 갈아치운 이주호는 이날은 기록 경신에 실패했다.

한국 배영 선수가 올림픽 결승 무대를 밟은 적은 없다.

이주호는 이번 대회 배영 100m에도 출전했으나 지난 25일 예선에서 53초84를 기록, 전체 20위에 머물러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배영 200m 준결승을 마친 뒤 이주호는 "많이 준비했는데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해 아쉽다. 어제 오후에 예선을 하고, 오늘 오전에 준결승을 하려다보니 생각처럼 잘 되지 않았다"고 아쉬워했다.

그러면서도 "그래도 기록을 당겨 만족하고 있다.올림픽이라는 무대에서 즐길 수 있었던 것도 감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주호는 "세게적인 선수들과 경쟁할 수 있는 무대가 많지 않았는데, 바로 옆에서 레이스를 하며 많이 배웠다"며 "부족한 부분이 뭔지 절실히 느꼈다"고 전했다.

그는 "스타트와 턴에서 돌핀킥이 우리나라에서도 약한 편인데, 세계 무대에 오니 차이가 더 크다"며 "스트로크는 크게 밀리지 않는다고 생각하는데 그런 부분이 부족하다. 보완하면 좋은 기록이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주호는 "내년 아시안게임와 세계선수권대회, 또 나아가 파리올림픽도 있다.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다음에는 결승을 넘어 메달까지 넘볼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