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 총리 "선수들 '불굴 의지' 뭉클···메달보다 값지다"

입력 2021.07.29. 11:28 댓글 0개
메달 획득 못한 럭비, 농구, 유도 선수들 격려
"올림픽 참가만으로 그간의 노력은 증명"
[서울=뉴시스](사진 = 김부겸 페이스북 캡처) 2021.07.29.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도쿄올림픽에서 메달을 목에 걸지 못한 국가대표 선수들을 향해 "선수들이 우리에게 보여준 용기와 열정의 광휘는 금빛보다 귀하다. 메달보다 값진 땀과 눈물"이라고 격려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림픽을 향한 선수들의 불굴의 의지에 가슴이 뭉클해진다"며 한국 럭비 대표팀과 여자 농구 대표팀, 유도 강유정·김원진 선수를 언급했다.

김 총리는 "우리나라에 럭비가 도입된 이래, 98년 만에 기적처럼 올림픽에 첫 출전한 럭비 대표팀은 '죽도록 싸우겠다'며 빛나는 투지를 보였다"면서 "여자 농구 대표팀은 13년 만에 올림픽에 출전해 세계 3위 스페인과 대등한 경기를 벌이는 드라마를 썼다"고 응원했다.

또 "십자인대가 파열되고도 도쿄 출전권을 따낸 유도의 강유정 선수는 계체량을 통과하기 위해, 탈수로 쓰러지고 삭발까지 단행하는 집념을 보였다"며 "지난 1월에 돌아가신 아버지께 메달을 바치기 위해 분투했지만, 연장전 세 번 끝에 동메달 앞에 멈춰 선 유도의 김원진 선수도 정말 잘 싸웠다"고 했다.

김 총리는 "한계처럼 보이는 순간에도 다시 일어서고, 매 순간 간절함을 담아 온몸을 던지는 선수들을 보면 감동을 넘어 인간의 숭고함까지 느낀다"며 "한 뼘 모자랐다고 아쉬워하며 눈물을 흘리는 선수들을 다독여주고 싶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올림픽 정신의 의의는 승리보다 참가하는 것에 있다. 이미 선수로서 꿈의 무대인 올림픽에 참가한 것만으로도 그간의 노력은 증명됐다"며 "모든 선수들의 아름다운 도전에 많은 격려 부탁드린다"고 적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