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감사하고 응원합니다"···울산동백초 학생들, 중부소방서에 편지

입력 2021.07.29. 11:16 댓글 0개
[울산=뉴시스] 구미현 기자 = 울산 동백초등학교 6학년 3반 학생들이 중부소방서에 보낸 편지와 그림. 2021.07.29. (사진=울산 중부소방서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불끄러 갔다가 사고로 돌아가신 소방관님을 유튜브 영상으로 보고 너무 슬퍼서 울었어요. 항상 감사드려요."

지난달 울산 성남동 상가 화재 진압 중 화상을 입고 치료하다 순직한 고(故)노명래 소방교가 생전 근무한 울산 중부소방서로 따뜻한 손편지가 도착했다.

울산중부소방서는 동백초등학교 6학년 3반 학생들이 소방관들을 위해 손편지와 그림을 책자로 제작해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편지는 우편을 통해 전날 중부소방서로 전달됐다.

편지에는 "최근 일어난 성남동 화재로 인한 중부소방서 소방관들의 희생과 헌신에 대해 고맙습니다"라는 진심어린 마음이 담겨있었다.

또 손편지와 함께 고생하는 소방관 모습을 그림으로 그려 동봉했다.

지난달 29일 중구 성남동의 한 상가 건물 3층에서 불이나 화재 진압을 하던 소방관 5명이 부상을 입었다.

이중 노명래 소방교는 몸에 2도 화상을 입고 부산의 한 화상전문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이튿날 숨졌다.

이인동 중부소방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학생들을 직접 만날수 없지만 기회가 된다면 직원들을 대표해 어린 학생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rgeousko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