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교체출전' 김하성, 2타수 1안타···타율 0.209↑

입력 2021.07.29. 11:07 댓글 0개
8회 유격수 타티스 주니어 대수비로 출전
[워싱턴=AP/뉴시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이 16일(현지시간) 미 워싱턴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에 6회 초 대주자로 교체 출전해 7회 말 수비하고 있다. 김하성은 2타수 무안타를 기록했고 샌디에이고는 22안타를 몰아치며 워싱턴에 24-8 대승을 거뒀다. 2021.07.17.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교체 출전해 안타를 쳤다.

김하성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경기에서 2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06에서 0.209로 소폭 상승했다.

김하성이 경기에 나선 건 지난 25일 마이애미 말린스 전 이후 3경기 만이다. 이날도 김하성은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지 못하고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1-10으로 팀이 크게 뒤진 8회초에야 김하성에게 기회가 왔다. 김하성은 유격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의 대수비로 투입됐다.

8회말 1사 후에는 타석에 섰다. 김하성은 오클랜드 데올리스 게라의 슬라이더를 받아쳐 좌전 안타를 때렸다.

4-10으로 추격하던 9회말 2사 3루에서는 삼진으로 돌아섰다.

한편, 샌디에이고는 4-10으로 패하며 시즌 성적 59승45패가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