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신생아 출생' 전국에서 광주만 5개월 연속 늘었다

입력 2021.07.28. 16:13 댓글 1개
통계청 발표, 5월 광주 출생아수 지난해보다 13.1% 증가
올 누계 출생아수 3451명…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3%↑
2019년 12월 광주시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광주만들기 추진본부 출범식. (사진=광주시 제공)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광주지역 신생아 출생아수가 올 들어 1월부터 5개월 연속 증가했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광주가 유일하다.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맘(MOM) 편한 광주' 정책이 효과를 낸 것으로 광주시는 분석하고 있다.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광주시의 5월 출생아 수는 68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9명, 비율로는 13.1% 증가했다.

올해 누계 출생아수는 3451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3%(265명)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국 출생아 수가 계속 감소해 5월 출생아 수가 2만2052명으로 같은 기간보다 809명(3.5%)이 감소한 상황에서 광주만 유일하게 연속 5개월 증가하고 있다.

광주의 연간 출생아 수는 2015년부터 감소세로 돌아서 2018년 처음으로 1만명 이하인 9105명으로 떨어졌고, 합계출산율도 1명 이하인 0.97명으로 감소하는 등 초저출산과 급격한 인구감소가 지속되면서 인구절벽 위기에 직면했다.

이에 시는 2019년 7월부터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맘(MOM) 편한 광주만들기 정책을 추진해 왔으며, 현재 만남, 결혼, 임신, 출생, 육아 돌봄, 일·생활 균형 등 6개 단계에 걸쳐 28개의 생애주기별 지원책을 펼치고 있다.

이 가운데 맞벌이가정의 돌봄 고충 해소를 위해 운영중인 '24시간 긴급아이돌봄센터'의 올 상반기 이용실적이 288건 1960시간으로, 지난해 전체 180건 1401시간을 이미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광역시 최초로 시행 중인 입원아동 돌봄서비스도 상반기 이용 실적이 1940건 6727시간으로, 지난해 1841건 6298시간을 크게 초과했다. 광주형 난임시술비 지원사업도 톡톡한 효과를 보면서 올 상반기까지 난임부부 953쌍이 임신에 성공했다.

특히 특·광역시 최초로 도입한 광주출생 육아수당과 출생축하금 100만원 지급도 호응도가 높아 7월 기준으로 출생축하금 4167명, 육아수당 9만4084명 등 모두 9만8251명에게 229억8300만원이 지급됐다.

이용섭 시장은 "모든 출생이 존중받도록 지원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며 "하반기에는 임신부 막달 가사돌봄 서비스를 시행해 임신부의 어려움을 덜어 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광주이슈톡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