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홍빈 대장 장례 8월 4∼8일 '산악인장'으로

입력 2021.07.28. 15:58 댓글 0개
광주 염주체육관서, 대한산악연맹·광주시 산악연맹 주관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산악인 김홍빈 대장이 브로드피크(8047m급) 등정을 한 뒤 하산을 하던 중 실종된 가운데 20일 오전 광주 동구 '김홍빈의 희망만들기' 사무실 계단에 김 대장의 등반 모습이 담긴 사진들이 전시돼 있다. 2012년 7월31일 촬영된 케이2(8611m) 등반당시 모습. 2021.07.20.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열 손가락이 없는 장애를 딛고 8000m급 봉우리 14좌를 완등하고 브로드피크에서 실종된 장애 산악인 김홍빈(57) 대장에 대한 장례가 산악인장(葬)으로 치러진다.

김홍빈 브로드피크 원정대 광주시 사고수습대책위원회(위원장 조인철 문화경제부시장)는 28일 광주시청에서 3차 회의를 열고 김홍빈 대장의 장례를 산악인장으로 치르기로 최종 결정했다.

대책위는 "김홍빈 대장의 장례는 우리나라 대표 산악인인 그의 업적을 기리고, 가족의 뜻을 반영해 국내 대표 산악단체인 대한산악연맹과 광주시산악연맹이 공동주관하는 산악인장으로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장례위원장은 손중호 대한산악연맹 회장이 맡고, 장례위원은 대한산악연맹과 광주시산악연맹에서 현재 구성 중이다.

앞서 장례지원 실무지원단은 지난 27일 광주시와 시체육회, 시장애인체육회, 시산악연맹, ㈔김홍빈과 희망만들기, 광주전남산악연맹 등 6개 단체로 구성됐다.

장례 기간은 오는 8월4일부터 8일까지 5일 동안이며 분향소는 염주종합체육관 1층 로비에 마련된다. 영결식은 8일 오전 10시 거행된다.

대책위는 장례기간동안 각 기관별 홈페이지에 별도 '사이버 추모공간'을 마련해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김 대장의 등반 업적을 기억하기 위한 체육훈장 청룡장 추서도 검토되고 있다. 대한산악연맹이 문화체육관광부에 추천을 하면 검토 뒤 행정안전부에 건의하고 훈격 결정과 공적 심사를 거쳐 대통령이 재가한다.

그동안 체육훈장 청룡장은 세계 9번째로 히말라야 14좌를 완등한 엄홍길 대장을 비롯해 고(故) 김창호 산악인, 김미곤 산악인이 받았다.

김 대장은 1991년에는 북미 매킨리(6194m) 단독 경량 등반을 하다 손에 동상을 입어 열손가락을 모두 잃었지만 30년만인 지난 18일 브로드피크 정상에 올라 장애인 최초로 8000m급 봉우리 14좌 완등 기록을 세웠다.

또 2009년에는 남극 빈슨매시프(4897m)등정에 성공하면서 세계 7대륙 최고봉 완등 기록도 갖고 있다.

한편 김홍빈 대장은 지난 18일(현지 시간) 오후 4시58분께 브로드피크 완등 소식을 전한 뒤 하산을 하던 중 19일 자정께 해발 7900m지점에서 1차 조난됐다.

조난 지점에서 버틴 김 대장은 같은날 오전 5시55분께 위성전화로 구조 요청을 했으며 오전 11시께 러시아 구조대가 발견하고 끌어올렸지만 끝내 실패하면서 추락, 실종됐다.

이후 구조헬기가 지난 25일 실종 추정 지점(7400m)을 6차례 돌면서 수색했으나 육안으로 찾지 못했고, 구조 헬기가 촬영한 영상을 판독한 결과로도 김 대장을 찾지 못하자 지난 26일 가족의 요청으로 수색이 중단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광주이슈톡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