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국기자협회·5·18기념재단, 상호 협력·공동사업

입력 2021.06.24. 14:53 댓글 0개
[광주=뉴시스] 김혜인 기자 = 정동년 제14대 5·18기념재단 이사장이 5·18민주화운동 41주년을 보름 앞 둔 3일 오전 광주 북구 망월동 민족민주열사 묘역(5·18 옛묘역)을 찾아 오월영령을 참배하고 있다. 2021.05.03.hyein0342@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한국기자협회와 5·18기념재단은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진실과 가치 계승을 위한 상호 협력·공동사업을 펼치기로 합의했다.

협회와 재단은 이날 "5·18 왜곡과 폄훼 공동 대응, 악의적인 가짜뉴스 배격 방안 논의 등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겠다"고 24일 밝혔다.

김동훈 기협회장은 "한국기자협회는 5·18의 실체적 진실이 명명백백하게 규명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으며, 아울러 5·18의 진실을 보도하기 위해 노력하다가 해직과 투옥 등의 아픔을 겪으신 해직기자들의 명예회복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동년 재단 이사장은 "언론통제를 위한 언론인 불법 해직과 징계는 박정희, 전두환, 이명박, 박근혜 정권까지 이어졌다"며 "전두환 신군부의 광주학살과 언론학살을 기억하는 것, 한국기자협회와 재단이 진행할 공동사업은 이 땅에 유사한 비극 재발을 막는 안전핀 역할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5·18민주화운동 관련자 보상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5월21일 통과됐다. 1980년 오월, 신군부에 항거 후 불법 해직된 언론인들이 이제서 5·18민주화운동 관련자로 인정됐다. 그동안 민주·인권·평화가 한국 사회와 언론에 의해 얼마나 실천됐나 살피는 것은 괴로운 일이었다.

박정희 정권의 몰락과 함께 등장한 전두환 신군부는 유신체제 아래에서 억눌렸던 민주화의 주장이 분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 언론을 통제하고 조직적으로 언론의 구조개편을 강행했다.

한국기자협회는 1980년 5월20일부터 27일까지 신군부의 광주 시민 학살과 민주주의 말살에 항거해 전국적인 신문 방송 검열 제작 거부운동을 펼쳤다.

당시 언론자유 수호를 위해 신군부에 맞서다 강제해직 당한 언론인은 무려 900여 명에 달한다.

고승우 80년해직언론인협의회 공동대표는 "1980년 강제 해직된 언론인들이 5·18민주화운동 관련자로 포함된 것은 41년간 왜곡된 광주항쟁 역사가 바로잡힌 것을 의미한다"며 "앞으로 한국기자협회와 5·18기념재단이 협업해 광주항쟁이 신군부에 대한 전국 투쟁으로 기념되는 초석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5·18기념재단은 1980년 언론인 해직의 진상을 밝히고 그들의 노력을 기억하고자 ‘5·18민주화운동과 언론투쟁’(2014)을 발행했다.광주전남기자협회와 매년 5·18언론상도 시상하고 있다.

한국기자협회는 2006년, 5월항쟁 동안 언론인들의 신군부에 대한 투쟁을 기리기 위해 5월 20일을 ‘기자의 날’로 제정하여 5·18기념재단과 토론회 등 공동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5·18언론상을 후원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