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칼럼> 심근경색증 증상이 나타났을 때 어떻게 해야할까?

입력 2021.05.27. 15:41 수정 2021.05.27. 19:23 댓글 0개
홍영준 건강칼럼 전남대병원 교수

발병 시 적절한 대처를 하지 못하면 평균 3명 중 1명이 사망, 응급수송 중 구급차 안에서 사망하는 경우 발생, 병원에 와도 10% 사망, 돌연사의 80% 이상이 이 질환과 관련, 이 질환은 과연 무엇일까? 이 무서운 병이 바로 심근경색증이다.

심장에 피를 공급하는 혈관은 사슴의 뿔처럼 생겼다고 해서 관상동맥 이라고 하고, 이 관상동맥은 쉬지 않고 일하는 심장에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해주기 위해 대동맥에서 나와 심장에 피를 공급해주는 혈관이다.

당뇨병,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흡연 등에 의해서 관상동맥 내에 죽상경화증이 진행되고, 마치 화산이 폭발하듯이 죽상경화반이 터지고 관상동맥 안을 흐르던 혈액 내의 혈소판이 활성화되면 급성으로 혈전이 잘 생기게 되며 이렇게 생긴 혈전이 관상동맥을 막게 되어 심장 근육의 일부가 파괴 (괴사)되는데 이를 심근경색증 이라고 한다.

심근경색증은 병원에 도착하기 전에 약 40%의 환자가 사망하며, 병원에 도착하여 치료를 받더라도 10% 정도가 사망하는 무서운 질환이다. 2019년 한국인 사망원인 통계를 보면 우리나라 성인 사망률의 2위를 차지하는 것이 심혈관질환인데, 이 심혈관질환 중에 가장 많은 빈도를 차지하는 것이 바로 심근경색증이다.

심근경색증이 발생하여 심장 근육이 괴사되면 심장 근육 조직이 불안정해져서 심실빈맥이나 심실세동과 같은 치명적인 부정맥이 발생할 수 있고, 이런 경우 심장은 고유의 혈액 펌프 기능을 상실하게 되고 뇌에 산소공급을 못하게 되는데, 약 4분 이내에 산소 공급이 재개되지 않으면 영구적 뇌손상이나 사망에 이르게 된다.

심근경색증이 발생하면 다음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가슴통증: 쥐어짜거나 짓누르는 것 같이 느껴지며 명치부위나 가슴 한가운데의 통증

▶방사통: 주로 좌측 팔, 목, 턱, 등, 배꼽 위에 통증이 나타남

▶통증의 지속시간: 20분 이상

▶가슴통증 외에도 호흡곤란, 식은땀, 오심, 구토, 의식혼돈 등이 나타날 수 있음

하지만 심근경색증 환자의 20~30%에서는 흉통이 없기 때문에 급사 위험이 있는데, 특히 당뇨병, 고령, 여자의 경우 무증상 심근경색증이 잘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를 요한다.

심근경색증이 발생하기 1-2주전에 전조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은데 위에 언급한 증상이 나타났다가 사라졌다가를 반복한다면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통증이 1-2분 내로 가라앉는 정도이면 수일 내로 병원을 찾고 통증이 5분 이상 지속되면 즉시 종합병원의 응급실이나 순환기내과 외래를 방문해야 한다. 즉, 증상 발생부터 병원에 내원하여 전문의의 진단 및 치료를 받기까지의 시간을 줄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심근경색증은 얼마나 빨리 대처하느냐에 따라 나타나는 결과가 천차만별이다. 증상이 발생한 후 최소 2시간 이내에 막힌 관상동맥을 시술이나 약을 통해 뚫어주어야 좋은 효과를 볼 수 있다. 하지만 시술이나 약을 통해 성공적으로 관상동맥을 뚫어준다 하더라도 병원에 늦게 오면 늦게 올수록 좋지 않은 결과를 초래하게 된다. 병원에 오는 시간이 1시간씩 늦어질 때마다 사망률이 1% 가량 높아지며 증상 발현 후 1시간 이내에 막힌 관상동맥을 시술이나 약을 통해 뚫어주면 거의 모든 환자가 생존할 수 있다.

심근경색증의 증상이 나타났을 때 반드시 다음을 숙지해야한다. 1) 지체없이 119에 도움을 요청한다. 2) 빨리 가장 가깝고 큰 병원 응급실로 간다. 3) 환자가 토할 땐 고개를 옆으로 돌려준다. 4) 직접 운전하는 것은 대단히 위험하다. 5) 가족이 올 때까지 기다리면서 시간을 지체하면 안된다. 6) 증상이 그냥 지나갈 거라고 안이하게 생각하면 안된다. 7) 야간, 주말, 휴일이라고 외래 진료까지 기다리면 안되고 빨리 응급실로 와야한다. 8) 손발 끝을 따거나 의식이 혼미한 환자에게 물이나 아무 약이나 먹이면 안된다. 9) 정신 차리게 하려고 찬물을 끼얹거나 빰을 때리면 안된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20분 이상 지속되는 심근경색증의 증상이 나타났을 때에는 가능하면 움직이지 말고 안정 상태를 유지해야 하며 주위 사람에게 빨리 도움을 요청하고 망설이지 말고 119에 연락하여 구급차를 이용하여 대학병원이나 심근경색증 치료가 가능한 종합병원 응급실로 빨리 가야한다.

효과가 없는 단방 약을 사용하거나, 체를 낸다거나 하면서 시간을 낭비하여서는 절대로 안 되고 가능한 한 빠른 시간 내에 (가능하면 1시간 이내) 병원에 가야 심근경색증으로 인한 심장 근육의 괴사를 막을 수 있고 심장 근육을 성공적으로 회복시킬 수 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건강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