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5·18단체 "옛 광주교도소 터에 초고층 주상복합 안 돼"

입력 2021.05.25. 15:52 댓글 0개
민주·인권 기념공원 조성 취지대로 사업 추진해야
[서울=뉴시스]김형수 기자 =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위원장 송선태)가 12일 오후 서울 중구 진상조사위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사진은 당시 광주교도소 주변에서의 3공수여단 작전상황 및 민간인 피해현황을 보여주는 그래픽. 2021.05.12. kyungwoon59@newsis.com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5·18민주화운동 단체가 옛 광주교도소에 민주·인권 기념공원을 조성하는 사업을 애초 취지대로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5·18민주유공자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와 5·18기념재단은 25일 성명을 내고 "5·18 기념 성격으로 시작된 옛 광주교도소 부지의 민주·인권 기념파크 조성사업이 도시개발사업으로 변질될 우려가 나온다"며 이같이 밝혔다.

5·18단체는 "위탁 사업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지난해 10월 광주시에 옛 광주교도소 터 개발을 위해 자연녹지인 토지 형질을 변경해달라고 요청했다. 전체 부지의 16%가량인 1만5000㎡에 역사 공원 지정을 취소하고 30층 이상의 주상복합 아파트 건립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옛 광주교도소 원형 복원은 23%수준으로 민주·인권의 산 교육장으로 활용하겠다는 취지와 맞지 않는다"며 "옛 광주교도소 터 일부를 매각한 이익금으로 사적지를 복원한다는 것은 5·18정신 계승과 사적지 보존에 맞지 않는 반쪽짜리 계획"이라고 지적했다.

또 "옛 광주교도소 터가 초고층 아파트로 둘러싸이고 내부는 온갖 개발로 뒤덮이는 난개발의 한가운데 놓이는 것을 결코 지켜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며 "5·18의 기억과 역사를 간직하는 공간으로 다시 태어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옛 광주교도소는 5·18 당시 계엄군이 민간인을 학살·고문하고 암매장한 곳이다. 5·18 이후 항쟁의 진실을 알리기 위해 신군부와 맞섰던 민주 인사들이 거쳐간 곳이기도 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sdhdre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