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 군 공항 이전, '지역사회 합의·주민 수용성 우선' 공감대

입력 2021.05.23. 13:46 수정 2021.05.23. 13:46 댓글 1개
국방부·국토부·광주시·전남도 등 범정부 협의체 2차 회의
지난 4월2일 열린 1차 범정부협의체 회의. 총리실 제공.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 해결을 위한 범정부 협의체는 지난 21일 2차 회의를 열어 지역사회 합의와 주민 수용성이 문제 해결의 최우선이라는 데 공감했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 논의를 위해 국방부, 국토부 등 관계 부처와 광주시, 전남도가 참석한 가운데 2차 회의를 열었다.

지난 4월2일 첫 회의 이후 상황을 점검하고, 광주·전남의 구체적인 요구 사항 등을 수렴해 앞으로 논의에 속도를 내기 위해 마련한 자리였다.

구 실장은 "광주시와 국방부를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는 후속 조치가 충실하게 이뤄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이를 위해 관계기관이 함께 적극적으로 협력해 주기를 바란다"며 "정부는 군 공항 이전 문제 해결 의지에 변함이 없고, 지역 사회와 관계 부처의 소통 채널이 잘 가동될 수 있도록 조정자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지역 간 이해가 걸려 있지만, 모두가 윈윈(win-win) 할 수 있는 건설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할 수 있도록 관계 부처는 물론 광주, 전남에서도 열린 자세로 힘을 모아 달라고 구 실장은 당부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원활한 군 공항 이전을 위해서는 지역 사회 합의와 주민들의 수용성이 우선임을 공감하고 앞으로 문제 해결을 위한 논의의 진전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고 국무조정실은 전했다. 박지경기자 jkpark@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