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용섭·김영록 3개월만에 '화해'···공항갈등 맞손

입력 2021.03.31. 17:58 댓글 5개
총리실 국무조정실장 주도 '범정부 상설협의체' 참여
광주시 공항 갈등에 "유감" 표명, 전남도 수용 '해빙'
냉각기 장기화될 경우 시·도지사 정치적 부담 작용
[나주=뉴시스] 이용섭 광주시장(오른쪽)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31일 나주시 빛가람동 광주전남연구원에서 만나 총리실 주관 범정부 협의체 출범에 대한 공동 환영문 발표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전남도 제공) 2021.03.3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맹대환 기자 = 광주 군(軍)공항 이전 문제와 관련, 국무총리실이 범정부 상설협의체를 구성하고, 냉각기를 가져왔던 광주시와 전남도가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혀 공항 논의에 물꼬가 트였다.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는 31일 오후 나주 혁신도시 광주전남연구원에서 만나 국무총리실 국무조정실장 주관 범정부협의체 출범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시·도 간 첨예한 갈등을 보인 지 3개월 만의 '해빙'이다.

시·도는 2018년 민선7기 첫 상생발전위를 열어 광주 민간공항을 2021년까지 무안국제공항으로 통합하고 기반 시설 확충 등을 위한 국고 확보에 공동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특히 광주 군공항은 전남 이전지역 주민들이 수용할 수 있는 합리적인 방법을 찾아 조기에 이전하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하지만 군공항 이전 예상지역 주민들의 반발로 논의가 진척되지 못하면서 이용섭 광주시장이 지난해 12월 민간공항 이전은 군공항 이전과 연동하겠다며 합의 내용을 파기해 시·도 관계가 급속 냉각됐다.

광주시는 전남도가 군공항 이전 논의에 적극성을 보이지 않는다고 불만을 제기하고, 전남도는 군공항 이전지역 주민 수용성 확보가 우선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 여파로 시·도 행정통합 관련 전남도 예산을 도의회가 전액 삭감했으며, 전남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민간공항 이전 약속 이행을 촉구하며 릴레이 집회를 개최했다.

한뿌리인 광주·전남의 불협화음에 시·도민이 우려를 표명했고, 결국 이용섭 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에게도 정치적 부담이 됐다.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어 냉각기가 장기화될 경우 시시비비를 떠나 결코 정치적으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광주시가 지난 30일 공항 이전 논의 중단에 대한 유감을 표명하며 시·도 관계 회복을 위한 화해의 손을 먼저 내밀었고, 전남도는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하루 뒤 정세균 국무총리가 범정부 차원의 상설협의체를 4월 중 구성하겠고 밝혔고, 시·도지사도 회동을 갖고 공항 논의를 정상화시켰다.

이날 시·도지사는 한 발 더 나아가 광역철도망 광주~나주, 광주~화순 노선이 국가계획에 반영되도록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또 전남도와 경남도 10개 시·군이 함께하는 제28차 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유치에도 광주시가 지지하기로 했다.

무엇보다 시·도지사가 상호 존중과 신뢰를 회복했다는 점에서 지역상생에 대한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5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