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행정통합, 지자체 연대해 국가지원 끌어내야" 한목소리

입력 2021.01.28. 15:42 수정 2021.01.28. 18:32 댓글 1개
자문위, TK공론화위원회 추진 논의
“선도 역할 대구·경북 성공 중요해"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지난해 11월 2일 광주김대중컨벤션센터와 행정통합 논의 합의문 서명식을 갖고 있는 모습.

광주·전남행정통합을 위해서는 지자체가 연대해 중앙정부의 파격적 지원을 끌어내야 한다고 전문가들이 한목소리로 주장했다.

광주시 행정통합자문위는 28일 대구·경북공론화위원회와 온라인 화상회의를 열고 대구·경북행정통합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광주·전남행정통합 추진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회의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행정통합 추진이 지지부진한 원인이 정부 지원 부족이라는 데 일치된 목소리를 냈다.

김한배 호남대 교수는 "중앙정부가 나서서 행정통합에 대해 연구하고 방향을 정립해 지원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고 상향식으로 이뤄지다 보니 동력이 부족하고 추진이 더디다"고 진단했다. 이어 "특별법과 국비 지원이 가능하도록 광주·전남과 대구·경북 양 지역이 연대하고 협력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주몽 전남대 교수도 "중앙정부의 통합 자치단체에 대한 지원방안이 명확하지 않아 주민들은 무엇이 나아지는지 반신반의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양 지역 시·도지사가 행정협의회를 만들어 정부에 건의하고 지원을 이끌어내야 주민들이 통합에 확신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류한호 광주대 교수 또한 "행정통합이 성공하기 위해선 지역민의 동의가 절대적이므로 중앙정부의 지원을 끌어낼 수 있도록 시끄럽게 목소리를 내야 한다"며 앞선 주장들에 힘을 실었다.

참석한 전문가들은 행정통합 논의에서 가장 앞서고 있는 대구·경북의 성공 여부가 광주·전남 통합 추진에 절대적으로 영향을 끼친다는 데도 의견을 같이했다.

이민원 광주대 교수는 "광주·전남은 대구·경북 사례의 영향을 받는다"면서 "양 지역이 협력해 통합의 긍정적 효과를 홍보하는 등 먼저 추진 중인 대구·경북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추진이 지지부진한 이유로) 홍보 부족이 가장 크다"며 "유튜브 등 비대면 토론 등을 활용해 시·도민들이 관심을 갖고 참여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삼섭기자 seobi@srb.co.kr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