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토)광주 23ºC
사회 > 사회일반
연천 ASF 농장에 새끼돼지 분양한 전남 영광 종돈장 `음성' 판정
입력 : 2019년 09월 19일(목) 16:53


추가신고 없어…파주·연천서는 1만여 마리 살처분 완료
지난 18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 연천 양돈장을 다녀온 영광의 한 종돈장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 이상이 없다는 판정이 나왔다.

또 경기 파주시와 연천군에서 이틀 연속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후 아직까지 추가 신고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도는 ASF가 발생한 경기도 연천 양돈 농가에 지난 2일 새끼돼지 20마리를 분양하기 위해 농장 차량이 오간 영광 한 종돈장을 대상으로 한 항원검사 결과 ASF 음성판정이 나왔다고 19일 밝혔다.

하지만, 전남도는 ASF 바이러스 잠복기가 이동일로부터 최장 21일에 달하는 만큼 오는 23일까지 해당 종돈장에 대한 임상 예찰을 계속하기로 했다. 또 돼지이동 제한 조치와 함께 소독을 강화하도록 농장주에 요청했다.

이 종돈장은 종돈과 비육돈 4만여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ASF 바이러스 잠복기가 끝나는 날까지 임상 예찰과 소독 강화를 할 것이다”면서 “ASF의 전남 유입을 막는 데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처럼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에 상륙한 지 사흘째인 이날 파주와 연천지역의 두 돼지농장 이외 추가 확진 판정은 더 나오지 않으면서 정부는 전국에 48시간 동안 내린 가축과 축산시설 출입차량, 축산 종사자들 관련 시설출입차량, 그리고 축산 관련 종사자에 대한 일시 이동중지명령을 해제했다.

대신 정부는 돼지열병이 발병한 파주와 연천은 물론 인접한 포천과 동두천, 김포, 철원 등 6개 시·군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집중 방역에 나섰다.

이들 중점관리지역에서는 다음 달 8일까지 3주간 돼지고기를 반출입할 수 없고 도축도 지정된 장소에서만 할 수 있다. 다른 경기지역과 인천지역에서도 돼지고기 반출입이 오는 24일까지 제한된다.

또 정부는 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은 연천 농장과 이곳에서 반경 3km 이내 다른 농장에 있는 돼지를 포함해 모두 1만여 마리의 살처분을 이날까지 마무리했다.

아울러 정부는 차단 방역에 효과적인 생석회를 전국 돼지 농가에 8천800여포(1포당 20㎏) 공급할 예정이다. 중점관리지역엔 생석회를 다른 지역보다 최대 4배(농가당 40포)까지 늘려 배포해 축사·시설 등 주변에 보호 띠를 형성할 수 있도록 했다. 중점관리지역 외 경기·강원·인천 소재 농가엔 호당 20포씩, 그 외 다른 시·도엔 10포씩 배포한다. 아울러 6개 시·군 지역에선 자체 가용 소독 차량 37대에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보유한 4대를 추가 배치해 돼지 농장을 집중 소독하고 있다.

박병홍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ASF 중점관리지역에 대해 강화된 방역 조치가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관리해 나가고 다른 시·도에서도 방역에 소홀함이 없도록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농가를 독려하고 있다”며 “ASF 의심 증상 여부를 면밀히 관찰해 이상이 있는 경우 가축 방역 기관에 신속히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