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일)광주 15ºC
오피니언 > 사설
사설(상)광주형일자리 합작법인 설립 등 서두를 때다
입력 : 2019년 09월 16일(월) 18:37


광주형일자리의 골간인 합작법인 설립과 자동차공장 착공이 빨라진다고 한다. 광주형일자리는 말할 나위 없이 노사상생형 일자리 모델이다. 노사가 협의해 취업난에 허덕이는 젊은 세대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는게 근본 취지다. 대통령 공약사업으로 광주의 생산성 향상을 바탕으로 지역발전을 도모할 비전이기도 하다.

이런 취지에도 광주형일자리 사업 추진이 지연된 바 있다. 자동차공장 합작법인인 ㈜광주글로벌모터스 대표이사 선임 및 노동계 이사 참여와 관련해 이견을 드러내면서다. 하지만 사업의 추진 주체인 광주시가 합작법인 설립 등기 절차를 서둘러 완료하고 자동차공장 착공도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광주시에 따르면 박광태 초대 대표이사 선임에 이어 2대 주주인 현대자동차와 3대 주주인 광주은행이 추천한 이사를 선임해 광주글로벌모터스 합작법인 등기절차를 완료할 방침이다. 법인 정관에 따라 2대, 3대 주주가 추천한 인사를 이사로 임명하고 찬반 논란을 빚고 있는 박광태 대표이사 선임 절차를 밟기로 했다.이를 위해 추석 명절 전 현대차 측과 관련 논의를 진행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가 합작법인 등기절차를 서두르는 것은 당초 합작법인 설립을 올 상반기에 완료하겠다고 했다가 7월, 8월로 늦춰지면서 행정 신뢰도에 타격을 입은데다 더 이상 지연될 경우 목표로 했던 자동차공장 연내 착공, 2021년 양산 계획에 차질이 우려된 때문으로 풀이된다.

자동차공장 합작법인 설립절차를 서두르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다. 광주형일자리가 지역의 젊은 세대를 위하고 지역의 발전을 앞당기는 마중물이 되어야한다는 관점에서 보면 더욱 그렇다. 어떤 일을 추진하는데 찬성과 지지만 있을 수 없다. 반대 의견도 나오고 비판적 지지도 있게 마련이다. 그러나 큰 틀에서의 속도감있는 추진은 불가피하다.

절차를 늦춘 채 논란이 이어진다면 오히려 여론이 더 분열될 수 있는 부분을 감안해야 한다. 이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에 도움이 되기는 커녕 불필요한 소모전이 이어지는건 시민들이 바라는 바가 아니다. 다시 강조하지만 광주시는 시민 대다수의 의사에 기대 시민만 보고 가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