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월)광주 5ºC
정치 > 중앙정치
끝나지 않은 ‘조국 대전’…여야, ‘2라운드’ 격돌
입력 : 2019년 09월 10일(화) 15:58


민주당, “보수 야당 주장은 정치공세…검찰 개혁 해야”
한국당·바른미래, ‘반문연대’ 구성…대여 총공세 예고
평화당·대안정치, “임명은 반대…보수 야당과 공조 없다"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이후 여야의 대립 양상이 임명 전 보다 한층 격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여야의 ‘조국 대전 2라운드’가 시작된 것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촛불혁명의 과제인 ‘검찰 개혁’을 조 장관 임명을 계기로 속도를 내겠다고 다짐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반문(반문재인) 연대’를 구성을 제안하고 특검과 장관 해임건의안 등을 추진하는 등 대여 총공세를 예고했다.

민주당은 10일 보수 야당의 조 장관 해임건의안과 국정조사, 특검 주장을 정치공세로 규정하며 미리 차단에 나섰다. 또한 검찰 개혁 드라이브를 걸면서 한국당을 압박하기 위해 최근 검찰로 이관된 패스트트랙 수사를 신속하게 처리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임명한 지) 하루도 지나지 않은 장관을 뭘 평가해 해임건의안을 만지작거리느냐”며 “뭐가 못 미더워서 벌써 국조, 특검을 운운하나. 모순이고 이율배반”이라고 말했다. 또 패스트트랙 수사와 관련해 “한국당 의원 59명 전원이 소환을 거부했다”면서 “엄정한 수사와 법·원칙에 따른 처리를 기대한다”고 했다.

한국당은 이날 ‘반문 연대’ 구성을 제안하며 여권에 대한 압박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독선과 이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려면 결국 자유민주의 가치 아래 모든 세력이 함께 일어서야 한다”면서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 연대’를 제안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별도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이) 결국 조국이라는 폭탄을 껴안고 국민과 싸우는 길을 선택한 것”이라면서 “지금은 탄핵이나 하야 등을 요구하기보다는 대통령의 결단을 요구하는 것부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한국당의 국민연대 구성 제안에 대해 “논의해 보겠다”고 답했다.

평화당과 대안정치는 조 장관 임명은 반대하지만, 보수 야당과의 공조는 선을 긋고 있다.

박주현 평화당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에서 해임건의안과 관련해 “국정조사라면 인사청문회가 제대로 추진이 안됐기 때문에 논의할 가치가 있지만, 해임건의안은 정치공세”라면서 “관심없다”고 말했다.

유성엽 대안정치 대표도 의원총회에서 조 장관의 임명을 비판하면서도 “해임건의안은 실효성 없고, 국조와 특검은 검찰 수사를 지켜본 뒤에 미진하면 추진하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