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월)광주 5ºC
정치 > 중앙정치
한국당 조국 낙마 당력 집중 자진사퇴 촉구
입력 : 2019년 08월 19일(월) 19:39


황교안 “장관 자격 없는 사람”
나경원 “비리 종합 선물 세트”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낙마에 당력을 집중하고 있다.

한국당은 19일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조 후보자를 ‘나라를 망칠 사람’, ‘비리 종합 선물세트’ 등으로 표현하며 조 후보자의 자진 사퇴 및 문재인 대통령의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조국민국인지 대한민국인지 모르겠다. 불법사모펀드, 차명 재산 듣기만 해도 막장 드라마를 연상케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정도면 비리의 종합선물세트로 위장이혼 재태크, 사학재태크, 민정수석 재태크 편법의 달인”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의혹을 알고도 법무부장관 후보로 지명했다면 이는 대국민 조롱, 대국민 농락이다”고 꼬집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아마 인사청문회를 하게 되면 양파 벗기듯이 더 드러날 것”이라며 “위장전입·사모펀드·국가보안법 이 세가지 의혹만 해도 인사청문회를 통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당대표도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자격이 없는 사람이다. (법무부 장관을) 해서는 안 되는 사람”이라며 “나라를 망칠 사람을 장관으로 세워서는 안된다”며 강력 반대했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 나경원 원내대표의 주재로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1차 회의를 열고 인사청문회에서 제기할 각종 의혹도 논의했다.

곽상도 의원은 “조 후보자의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유급했음에도 6학기 동안 장학금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며 “조 후보자 재산이 56억인데 기본적으로 장학금 수급 대상이 될 수 없다. 더 이상 국민을 우롱하지말고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