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일)광주 5ºC
문화 > 문화일반
광복 74주년 독립운동가부터 한국현대정치 흐름 파악
입력 : 2019년 08월 14일(수) 17:02


광복 제74주년을 맞아 광복과 독립의 의미를 되새겨볼 수 있는 의미있는 책들이 다양하게 출간돼 눈길을 끈다.

‘백범, 거대한 슬픔’(김별아 지음·해냄·1만5천원)은 기발한 상상력, 인물의 심리묘사가 돋보이는 소설이다. 김구(1876~1949)의 생애를 재구성하고 삶의 다양한 편린을 담았다. 탁월한 필력으로 인간적 면모를 촘촘하게 그려냈다.

백범은 한국 독립 투쟁사에 지울 수 없는 족적을 남겼다. 1893년 동학에 들어가 동학농민전쟁에서 황해도지역 동학군 선봉장으로 활약했다. 1896년 치하포에서 국모 명성황후의 원수를 갚는다는 신념으로 일본인 쓰치다를 처단했다. 나라가 일제의 식민지로 전락하자 고향에서 교육사업에 힘을 쏟았다.

이후 중국으로 망명해 대한민국 임시정부에 합류했다. 임시정부 경무국장, 내무총장, 주석 등을 지내며 임시정부를 이끌었다. 생활인으로서 매우 불행한 삶이 아닐 수 없었다. 소중한 사람을 잃는 아픔, 모진 고문과 박해, 나라를 잃는 슬픔 등을 겪으며 눈물겨운 사투를 벌인다. 작가는 백범의 위인성을 재확인하는 것을 넘어 그가 왜 그렇게 살고 죽어야 했는가를 묻는다.

해방을 맞아 조국으로 돌아가는 비행기 안에서 백범이 지나온 시간을 회상하며 이야기가 시작된다. 일본 육군 중위 쓰치다를 처단하며 시작된 냉혹한 슬픔은 아버지에 대한 쓰라린 슬픔과 약혼녀 여옥을 떠나보낸 아련한 슬픔으로 이어진다. 생과 사의 경계에서 슬픈 밥으로 수감 생활을 버텼으나 또다시 아내를 잃는 자욱한 슬픔이 찾아온다. 결국 가슴에 남은 것은 거대한 슬픔 뿐이라는 백범의 마지막 독백은 그 시절 독립투사들의 처절한 아픔을 대변한다.

일제강점기 독립운동가의 열전을 풀어 쓴 책도 나왔다.

한국고전번역원은 일제강점기 문필가 조소앙(1887~1958)이 쓴 독립운동가들의 열전 ‘유방집’ 완역본을 출간했다.

‘유방집’은 유서 깊은 역사 서술 방법인 열전 형식을 빌려 안중근(1879~1910), 이봉창(1900~1932), 윤봉길(1908~1932) 등 여러 독립운동가의 삶과 죽음을 전한다. 책 이름 ‘유방(遺芳)’은 ‘유방백세(遺芳百世/流芳百世)’, 즉 꽃다운 이름이 후세에 길이 전한다는 뜻이다.

책에 실린 의사, 열사의 명예가 영원히 잊히지 않기를 바라는 기원도 담았다. 조소앙은 서문에 열사들 이름이 잊힐 것에 대한 염려 때문에 이 책을 쓰게 됐다고 적었다. 그러면서도 ‘유방집’은 잊히더라도 열사의 정신은 잊히지 않을 것이라고 낙관하기도 했다.

이번 번역서는 국내 소장본에서 낙장으로 빠졌던 ‘윤봉길전’ 일부, ‘이회영전’을 중국 간행본에서 찾아 실었다. ‘유방집’ 출판 후 독립적으로 발표된 ‘남자현선생전’까지 함께 수록했다.

인물로 읽는 현대한국정치사상의 흐름(강정인 외 지음·아카넷·2만원)은 1945년 해방 이후 1980년대까지 현대 한국정치사상의 흐름을 주요 정치적 활동가의 행적과 사상을 중심으로 살펴보는 책이다. 각 분야의 최고의 전문가들이 한국 현대사와 사상의 흐름과 맥락을 평이한 문체로 쉽게 서술함으로써 대학 초년생부터 일반 독자에 이르기까지 폭넓게 읽을 수 있도록 서술했다.

해방 이후 1980년대에 이르는 시기는 민족국가, 근대화, 민주주의, 통일에 대한 여러 생각이 서로 충돌하고 대립한 시기였다. 이 시기에 활동한 김구와 이승만을 비롯해 리영희, 박현채, 문익환, 장일순에 이르기까지 책에 수록된 총 17명의 인물들은 현대 한국 정치의 중요한 사상적 흐름인 보수주의, 자유주의, 급진주의의 뿌리에 해당한다. 필자들은 이들 사상의 뿌리를 파악함으로써 그 이후에 이들로부터 뻗어가는 줄기와 물길의 흐름을 전체적으로 이해할 수 있게 사상의 흐름을 일목요연하고도 이해하기 쉽게 서술하고 있다.

홍범도 평전(김상웅 지음·레드우드·1만6천원)은 2020년 독립전쟁의 전승을 거둔 봉오동·청산리 대첩 100주년을 맞아 해당 대첩 신화의 주역인 홍범도 장군의 파란만장한 삶을 다룬다.

산포수 의병장 출신 홍 장군은 용맹함과 기발한 전투력으로 이름을 떨쳤고, 부하와 한인사회를 배려하고 낮은 자세로 각 독립군 부대와의 통합을 자신의 명예보다 먼저 생각했었다. 평양에서 태어났고, 러시아 망명 시절 소련공산당에 가입했으며,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강제 이주를 당한 것 등은 천하에 기상을 떨친 그의 행적을 너무 오랫동안 망각 속에 묻어 버렸다.

특히 책은 중국의 봉오동전투 현장과 청산리대첩의 현장인 직소, 청산리로 독자들을 안내한다. 갑오의병운동부터 게릴라전까지 지도적 역할을 담당한 유일한 의병장이자 일본군이 ‘하늘을 나는 홍범도’라고 부를 정도로 공포의 명장이었던 시련과 고난을 벗 삼아 살다간 독립전쟁사의 영웅을 젊은 세대에게 소개한다.

독립운동 맞습니다(정상규 지음·아틀리에북스·1만6천원)는 독립유공자 중에서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독립운동가 서훈이 지정되지 않은 역사 속 가려진 독립운동가 32명을 다뤘다. 기초생활수급자로 살아가는 독립운동가 후손 513명을 6년간 인터뷰했다.

위대하고 고결한 선택에도 그것이 역사에 기록되지 못한, 역사에 가려진 사람들이 있다. 위대한 ‘영웅’에게는 언제나 그와 함께한 ‘동지’ 들이 있다. 그들의 명예, 긍지, 희생이 가슴에 사무칠 때 교과서에 1줄로 표현된 어느 사람의 ‘의거’, ‘대첩’, ‘성공’으로 배우게 된다.

김옥경기자 okkim@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