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화)광주 5ºC
지역 > 전남도청
KTX 4년만에 장성역에 정차한다~9월16일부터 1일 4회 운행
입력 : 2019년 08월 14일(수) 11:08


9월16일부터 1일 4회 운행
16일부터 승차권 예매 개시
이동불편 해소, 비용도 절감
군민 등 환영…상권 되살아날 듯
호남고속철도 개통으로 중단된 KTX 장성역 경유가 4년만에 재개한다.

14일 장성군에 따르면 오는 9월 16일부터 KTX가 하루 4차례 장성역에 정차한다.

운행 노선은 서울 용산~오송~서대전~익산~장성~광주 송정~목포 구간이다. 정차시간은 목포행 2회(낮 12시20분, 오후 7시55분), 서울 용산행 2회(오전 6시29분, 오후 5시42분)이다. 예매는 KTX운행 재개 한달 전인 16일부터 가능하다.

장성군은 정차 재개를 통해 장성에서 광주송정 또는 정읍역으로 이동, KTX를 이용하던 승객들의 불편이 크게 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지역 축제 관광객 증가 등 상권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동안 장성에서 KTX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차량으로 30분 이상 거리의 광주 송정역이나 정읍역 등 KTX정차역을 찾아가야 했다. 유류비와 통행료, 주차장 이용료 등 추가 비용도 발생했다.

장성군은 4년만에 정차가 재개되는 장성역에 승객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역 주변 도로와 주차공간을 정비하고 있다. 또 정차 재개 당일에는 KTX 장성역 정차를 기념하는 대대적인 행사도 준비 중에 있다.

장성역은 호남고속철도 개통 이전까지 1일 22회, 일 평균 553명의 이용객이 KTX를 이용하며(2014년 기준) 장성군과 인근 광주 북구·광산구 지역 주민들의 장거리 이동을 위한 편리한 교통수단이 돼 왔다.



그러나 2015년 4월 호남고속철도 개통과 함께 장성역 정차가 중단되며, 장성군민뿐만 아니라 상무대 교육생과 면회객, 인근 지역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어왔다. 또한 장성역 주변 경기는 침체되고 이로 인한 지역민들의 상실감 또한 컸다.

이에 장성군은 2016년 ‘KTX 장성역 정차 1만명 서명운동’을 전개, 1만2천315명의 서명부를 국토교통부와 코레일에 전달한 바 있으며, 최근까지도 총리실과 지역 국회의원, 국토교통부, 코레일 등 관계기관을 수십 차례 찾아가 KTX 장성역 정차 재개를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다.

그 결과 추석 연휴 이후인 9월16일부터 용산~목포 구간 KTX 노선에 총 4회 장성역 정차라는 쾌거를 마침내 이뤄냈다. 향후 이용객 수요에 따라 코레일 측에 정차횟수 확대를 건의할 계획이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KTX 장성역 정차 중단 이후 불편을 겪던 주민들과 상무대 군인들이 크게 환영하고 있다”며 “장성역 인근 상권 또한 되살아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장성=최용조기자 young671221@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