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수)광주 14ºC
정치 > 중앙정치
찢어진 평화당 잔류·탈당파 간 장외 공방
입력 : 2019년 08월 13일(화) 14:50


정동영 “탈당파 이미 실패…박지원 공천권 달라고 해”
유성엽 “평화당, 태극기부대만 못한 지지율”
박지원 “도로호남당 뭐가 나빠?”
찢어진 민주평화당 잔류파와 탈당파가 13일 감정 섞인 장외공방을 주고 받았다.

잔류한 평화당 당권파는 ‘탈당 실패’라고 주장한데 반해 탈당한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 연대’(대안정치) 측은 ‘태극기부대만 못한 지지율’을 지적하며 당권파를 비난했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이날 tbs라디오에 출연, 집단탈당에 대해 “이미 탈당파는 실패하고 있다”고 쓴소리를 했다. 또 박지원 의원이 공천권을 요구해 왔다며 ‘배후설’을 재차 주장했다.

정 대표는 “어제 탈당한 김경진 의원은 ‘차라리 무소속을 하겠다’며 합류를 거부했고, 무소속 이용호·손금주 의원의 합류도 불투명하다”며 “명분이 있고 박수를 받는 거라면 왜 합류를 안 했겠나”고 지적했다.

정 대표는 또 집단탈당의 배후에 박지원 의원이 있다고 지목한 것과 관련, “당 대표를 사퇴하고 공천권을 원로 정치인에게 주지 않으면 결사체를 만들겠다고 선언했고 그 결사체가 바로 탈당파 10명”이라며 “누가 마이크를 잡고 섰든 그 중심에 원로 정치인이 있다는 건 국민들이 다 안다”고 주장했다.

반면, 대안정치를 이끌고 있는 유성엽 의원은 이날 ‘명분 없는 탈당’이라는 평화당 당권파 지적에 대해 “정의당과 더불어민주당 사이를 고집하며 민주당 이중대를 벗어나지 못했고 그 결과 태극기부대보다도 못한 지지를 받고 있다. 이보다 더한 명분이 필요한지 묻고 싶다”고 반박했다.

유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처음 열린 대안정치 회의에 참석해 “항상 변화와 개혁에는 우려와 비판이 따를 수 밖에 없다. 그러나 개가 짖어도 기차는 달려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정계개편의 거대한 흐름은 이미 시작됐다. 시작은 이곳에서 하겠지만 이 흐름은 민주·한국·바른미래당 모두에서 들불처럼 번져나갈 것”이라며 “답보상태에 빠진 한국정치를 변화시킬 새 인물을 영입하고 혁신적이고 국민 피부에 와닿는 정책을 통해 정치사적으로, 대한민국 정치에 새로운 장을 열어가겠다”고 역설했다.

같은 대안정치 측 박지원 의원은 이날 YTN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도로 호남당’이라는 지적에 대해 “뭐가 나쁘냐”고 반문했다. 또 “제2의 안철수를 찾고 있다”며 “언젠가는 정동영 대표도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옥새를 가진 당대표가 움직이지 않으면 아무 것도 할 수 없다”면서 “새로운 체제를 갖추고 새로운 인물을 영입해 당 지도자로 해야 하는데 정 대표가 내려놓지 않기 때문에 도저히 용납할 수 없어서 불행한 선택을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비례대표 선정권과 공천권을 달라고 했다’는 폭로에 대해선 “결코 사실이 아니다”며 “그렇지만 제가 같이 싸워서 뭐하겠어요, 언젠가는 만날 건데. 또 그분들 SNS나 유튜브나 박지원 많이 공격하잖아요. 저를 키워주는 거다”라고 말했다.

박지경기자 jkpark@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