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사설
약수터
무등칼럼
기자수첩
아침시평
인사이드칼럼
외부칼럼
문화칼럼
독자투고
핫이슈/토론
기사제보
사설(상) “대학 정원 자율감축” 지방대 죽이기 아닌가
입력시간 : 2019. 08.08. 00:00


가파른 학령인구 감소로 대학 구조조정 문제가 화두로 등장한 가운데 교육부가 학생 감축을 대학 자율에 맡기기로 했다. 교육부가 학생 감축을 대학 자율에 맡긴다는 명분으로 대학살리기에 나섰다지만 되려 지방대 죽이기라는 불만의 목소리가 높다. 특히 광주·전남 지역 대학은 학생 감소로인한 직격탄을 맞을 전망이다.

지난해 대학입학 정원은 49만7천명이었다. 5년뒤인 2024년이면 대학입학 가능인원은 37만3천479명으로 쪼그라들어 대학 입학 정원에 12만4천명 정도가 부족할 전망이다. 이같은 예측은 지방 대학에 거의 치명적 타격을 예고하고 있다. 실제 광주·전남 지역대학에는 몇 개 대학이나 살아남을수 있을지 대학마다 앞날을 걱정하는 처지다.

요즘 대학에서 “벚꽃 피는 순서대로 대학이 망한다”는 말은 옛말이다. 지금은 “한꺼번에 훅 간다”는 말이 정설로 통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교육부가 대학 정원 감축을 학교 자율로 한다고 하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지방대로 전가될 수밖에 없다. 이제까지는 수도권 대학도 교육부가 일률적으로 대학 정원을 감축하도록 했으나 대학자율에 맡기면서 학생 수도권 쏠림 현상은 불보듯 훤하다. 열악한 처지로 내몰리고 있는 광주·전남 대학들의 학생 모집은 거의 치명타를 입을수 밖에 없다.

실제 광주·전남 지역대학에는 허울 좋은 자율감축으로 찬바람이 불고 있다. 그렇지 않아도 지난해 조선대를 비롯한 지역대학이 대학평가에서 탈락해 한바탕 홍역을 치렀다. 교육부는 지자체와 대학간에 지역혁신산업(가칭)을 설립해 돕는다지만 지자체가 없는 학생을 지방대에 모집하는 데도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 규제 폐지도 좋지만 재정 지원에서부터 불이익 받는 지역대학이 무슨 수로 대학을 특성화 할지도 의문이다.

교육부의 “대학 정원 자율 감축”은 대학마다 각자 도생하라는 말이나 다름없다. 학령감축으로 어쩔수 없으니 각자 알아서 하라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정원 자율 감축으로 살아남을 광주·전남대학은 없다. 거점국립대도 안심할수 없다. 대학 정원자율 감축은 “자율을 빙자한 지방대 죽이기”라는 외침을 교육부는 새겨 들어야 한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사설 오피니언
무등칼럼 무등데스크
홈페이지 | 회사소개 | 편집규약 및 윤리강령 | 편집 자문위원회 | 독자위원회 규정 | 무등일보 사우회 | 행사안내 | 기자 이메일 | 청소년 보호정책
Copyright ⓒ 1996-2019. 무등일보(MoodeungIlbo) All right reserved.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번호:광주아00187등록년월일:2015년 1월8일회장 : 조덕선발행 · 편집인:장인균 61234 광주 북구 제봉로 324 (중흥동, SRB빌딩) (주)SRB무등일보
기사제보,문의메일 : mdilbo@srb.co.kr긴급 대표전화 : 062-606-7760, 017-602-2126, 대표전화:606-7700 팩스번호 : 062)383-8765 광고문의 : 062)606-7772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