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화)광주 9ºC
정치 > 중앙정치
검찰 ‘부동산 투기 의혹’ 손혜원 기소
입력 : 2019년 06월 19일(수) 00:00


매입전 정보 취득한 걸로 판단
보좌관·부동산 소개인도 기소
손 의원 “재판 통해 진실 밝혀”
지난 1월 목포시 대의동 박물관 건립예정지에서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내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해명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손혜원 의원 모습. 뉴시스
검찰이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고발된 손혜원 무소속 의원과 손 의원의 보좌관 등을 재판에 넘겼다.

서울남부지검은 손 의원을 부패방지및국민권익위원회의설치와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부동산실권리자명의등기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18일 밝혔다.

손 의원은 목포시청 관계자에게 도시재생 사업계획이 포함된 보안 자료를 취득하고, 이를 이용해 목포시 도시재생 사업구역에 포함된 부동산을 지인과 재단 등에 매입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에 따르면 손 의원이 지인과 재단 등에 매입하게 한 목포시 도시재생 사업구역 포함 부동산은 토지 26필지, 건물 21채로 14억원 상당이다. 검찰은 손 의원이 이중 조카 명의를 빌려 토지 3필지, 건물 2채 등 7천200만원의 부동산을 매입했다고 밝혔다.

또 검찰은 보안 자료를 이용해 딸 명의로 부동산을 매입한 손 의원 보좌관 A(52)씨에 대해 손 의원과 같은 혐의에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를 추가해 불구속 기소했다.

A씨는 자신의 딸 명의로 토지 3필지·건물 2채 등 7천200만원 상당을 매입하고, 남편과 지인에게 토지 4필지·건물 4채 등 4억2천200만원 상당의 부동산을 매입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손 의원에게 목포 지역 부동산을 소개한 B씨(62)에 대해서도 절도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B씨는 목포시 도시재생 사업계획 보안자료를 절취하고 그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을 매입한 혐의를 받는다.

손 의원은 목포 '문화재 거리'가 문화재로 지정되기 전인 2017년 3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조카 등 친척과 보좌관 명의로 일대 건물 10여채 이상을 사들여 개발 이익을 봤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일대가 문화재로 지정된 지난해 8월 손 의원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를 지냈다. 문화재 지정 업무를 하는 문화재청은 문화체육관광위 소관 기관이다.

이 과정에서 손 의원의 미공개 정보 이용 의혹 등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기소 내용을 보면 조카 손소영 소유의 부동산 3건은 차명이 아니고 다른 조카 손장훈 소유의 창성장만 차명이라는 다소 억지스러운 검찰 수사 결과를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