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수)광주 14ºC
사회 > 사회일반
‘산림조합 비리’ 화순군 수사 확대
입력 : 2019년 06월 14일(금) 00:00


산림조합 관급공사 비리 의혹과 관련돼 화순군 공무원들을 상대로 한 수사가 확대될 전망이다. 13일 광주지검 특수부(허정 부장검사)에 따르면 검찰은 전날 화순군 5급 A 과장(5급)과 B 실장의 사무실 등 군청 사무실 3곳을 압수 수색을 했다. 검찰은 이들 공무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해 소환 조사했으며 다른 공무원에게도 출석을 요구했다. 이들은 화순군산림조합에 관급공사를 발주하면서 브로커를 통해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A 과장은 산림조합 경영이 어려워 도와주려고 했을 뿐이며 브로커에게 받은 돈은 전달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합이 2014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화순군으로부터 115억여원 상당의 공사를 수주한 과정에서 브로커를 통해 공무원에게 금품을 건넨 것으로 보고 있다. 조합 취업 청탁을 해주겠다며 돈을 받아 챙긴 광고업자도 조사 중이다. 검찰은 이들 공무원 2명 외에 고위층 관련자 등 추가로 비리에 결부된 공직자가 있는지 조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선정태기자 wordflow@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