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김세경의 월드뮤직- 고탄 프로젝트>> 이 봄에 부활하는 탱고, 새로운 꿈을 말하다
브라질에 삼바가 있다면
아르헨티나에는 탱고가 있다
가슴과 가슴을 맞대고
안은 채 음악에 맞춰 걷는 춤
안무를 짜놓고 추는 춤이 아닌
파티에서 즉흥으로 추는 춤…
고탄의 음악은
입력시간 : 2019. 03.15. 00:00


고탄 프로젝트
고탄 프로젝트는 탱고에서 단어의 좌우를 바꿔 만든 '고탄'을 이름으로 만든 재미있는 음악 프로젝트 그룹이다.

탱고의 부활을 꿈꾸며 이 그룹 이름을 만들었다고 한다. 파리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그룹이며 아르헨티나 출신 에두와르도 마카로프와 프랑스 출신 필리뻬 코헨 그리고 스위스 출신 크리스토프 뮬러가 그 멤버이다. 이들은 1999년에 결성되었으며 그들의 첫 앨범 부엘보 알 수르(Vuelvo Al Sur 남쪽으로 돌아간다)후에 2001년 발표한 라 레반차 델 탱고( La Revancha del Tango 탱고의 복수)는 200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엄청난 히트를 치게 된다. 이들의 음악은 아르헨티나의 탱고와 비트 그리고 일레트로닉 사운드를 더하고 새로운 시도들이 어우러져 만든 새로운 탱고 음악이다.



19세기 말 구대륙에서 신대륙으로 엄청난 이민자들이 들어왔다.

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프랑스 등등. 유럽을 출발한 배가 정박한 곳은 북미에서는 뉴욕, 남미에서는 부에노스아이레스와 리우데자네이루였다. 이 낯선 땅, 보카라고 부르는 이곳에 발을 디딘 사람들은 대부분이 혈기 왕성한 사내들이었다. 가진 것은 몸뚱이밖에 없는 이 사내들은 갖가지 몸을 쓰는 힘든 일들을 하며 하루하루를 버티듯이 살아갔다. 고된 일을 잊을 수 있는 것은 일 끝나고 마시는 한 잔의 술뿐, 외로운 이 이방인들이 육체적으로 고되고 정신적으로는 외로운 생활을 하며 슬픔과 회한, 구애와 격정의 몸부림으로 시작된 이 춤의 시작이 바로 탱고였던 것이다. 남녀가 유혹하듯 추는 춤이 아닌 남남이 어우러져 추던 춤, 외로움과 심장이 만나 다리 셋이 하나 되어 추는 그 쓸쓸한 춤이 탱고였다. 영혼을 달래주는 춤. 시작이 애끓는 외로움이어서 그랬는지 탱고는 인간의 여러 감정들을 아우르는 음악이 되었다.

이런 탱고가 찬란한 그 과거의 영광을 되찾겠다고 프로젝트 그룹, 고탄을 결성한 것이다.

그들의 음악은 현대적이다. 감각적이고 시크하다. 현란한 전자음 일색이라 듣다 보면 머리 아픈 그런 곡들이 아니다. 어쿠스틱함과 일레트로닉함의 최적절한 조합이라고 말할 수 있다. 그래서 그런가 이들의 음악은 새로 시작하는 연인을 위한 음악이기도 하고 농익은 커플들을 자극시키는 음악이기도 하면서 뭔가 타성에 젖어있는 생활에 새로운 활력을 불러일으키는 음악이기도 하다. 어설픈 초보자에겐 힘내라고 격려를 보내주는 음악이면서 건방진 이들에겐 뭔가 경고장을 날리는 듯한 느낌을 준다.

고탄 프로젝트를 전 세계 음악팬들에게 강렬하게 각인시킨 이 탱고의 복수(La Revancha del Tango) 라는 앨범에 수록된 '산타 마리아(Santa Maria)'는 2004년 일본 영화를 할리우드 스타일로 리메이크해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해 주었던 영화 쉘 위 댄스(Shall we dance) 수록곡으로도 유명하다. 중년의 위기를 춤으로 극복하려고 했던 리처드 기어와 제니퍼 로페즈가 탱고를 출 때 흘러나오던 곡이었다.



부에노스아이레스 보카지구


미국 체조선수 알리시야 새크라몬이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경기를 펼칠 때 삽입곡으로 사용하기도 했으며 미국의 유명한 티비 드라마 닙턱(성형외과를 중심으로 펼쳐진 감각적인 미국 티비 드라마)과 섹스 앤 시티(미국 티비 드라마) 등과 2003년 소비주의에 대해 만든 스웨덴의 다큐멘터리와 아르헨티나의 직업관련 동향을 그린 다큐멘터리에서도 역시 삽입되어 큰 화제를 모았다. 2006년 발표했던 앨범 '에포카(Epoca)'는 영국 부츠 광고등과 1963년 영화 Charade를 리메이크한 프랑스 미국 합작영화 찰리에 대한 진실에 삽입되어 화제가 되었다. 뿐만 아니라 포르투갈의 폭스 방송사에서 여러 편의 광고에 등장하기도 했고 세계적으로 유명한 핀란드의 주방세제의 광고 음악으로 쓰였다. 영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티비쇼인 탑기어에서도 여러 번에 걸쳐 음악이 삽입되었다. 프랑스의 오뛰꾸뜨르 패션쇼에서도 여러번 백그라운드 음악으로 사용되었으니 그들의 감각은 세계적으로 인정 받을만 하다.

탱고는 내 마음을 달래기 위해서도 타인에게 구애하거나 사랑을 갈구할 때에도 등장한다. 그만큼 사람의 마음을 도발하는 힘이 있는 음악인 것이다. '탱고가 과연 어디까지 진화할 수 있는가? 탱고가 과연 이런 음악이었나? 역시 탱고! 탱고는 아직 살아있구나' 하는 탄성이 나오는 곡들을 이 고탄 프로젝트는 선사한다. 과연 이들 음악의 다양성에는 한계가 있는가? 생각해보게 한다. 겨울이 갔나 싶다가도 이내 찬바람이 시기하듯 불어 닥치기도 하고 좍 웅크리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과감하게 겉옷을 벗어제끼게 하는 요새 날씨처럼 한마디로 정의되지 않는 고탄 프로젝트의 일렉트로닉 탱고리듬에 흠뻑 빠져보자. 음악을 듣다보면 이들의 첫 음반 "남쪽으로 돌아가다"처럼 내 마음의 고향을 찾게 되지 않을까?



김세경은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에서 국제회의를 전공하고 대학에서 문화강의 교수로 활동했다. 월드뮤직 애호가이자 전문가로 지역방송에서 대중에게 월드뮤직을 소개하는 방송인으로 활동했다. 호주에서 아트앤 인테리어 데코레이션 공부를 한후 지역에서 갤러리를 운영하며 신진작가들과 외국인 화가들을 후원하는 전시를 기획 운영하고 있다.


김세경        김세경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사설 오피니언
무등칼럼 무등데스크
홈페이지 | 회사소개 | 편집규약 및 윤리강령 | 편집 자문위원회 | 독자위원회 규정 | 무등일보 사우회 | 행사안내 | 기자 이메일 | 청소년 보호정책
Copyright ⓒ 1996-2019. 무등일보(MoodeungIlbo) All right reserved.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번호:광주아00187등록년월일:2015년 1월8일회장 : 조덕선발행 · 편집인:장인균 61234 광주 북구 제봉로 324 (중흥동, SRB빌딩) (주)SRB무등일보
기사제보,문의메일 : mdilbo@srb.co.kr긴급 대표전화 : 062-606-7760, 017-602-2126, 대표전화:606-7700 팩스번호 : 062)383-8765 광고문의 : 062)606-7772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