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사설
약수터
무등칼럼
기자수첩
아침시평
인사이드칼럼
외부칼럼
문화칼럼
독자투고
핫이슈/토론
기사제보
사설(상)적극 제보로 끝장내야 할 불·탈법 조합장 선거
입력시간 : 2019. 01.25. 00:00


전국동시조합장 선거가 4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광주·전남 지역의 조합장 선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2015년 첫 도입된 전국동시 선거가 온갖 불·탈법으로 얼룩진 바 있어 이번 선거는 불·탈법 선거라는 오명을 과감히 씻어낼 시험대가 되어야 한다.

중앙 선관위는 기존 1억원이던 선거범죄 신고 포상금을 3억원으로 대폭 상향해 유권자들의 적극적 제보를 유도할 계획이다. 그러나 선관위의 공명선거 의지에도 구태는 여전한 듯 해 보인다.

광주 선관위는 지난 21일 조합원 단체에 후원금을 제공한 입후보자 A씨에 이어 음식물을 제공한 또 다른 후보자를 검찰에 고발했다. 이같은 비리는 선거가 가까워 질수록 기승을 부릴 양상이다. 광주·전남지역 입지자만 650여명으로 경쟁률이 3대1(202명 선출)에 이를 만큼 과열 조짐 속에 그간의 불·탈법이 판을 치던 선거 구조가 바꿔지지 않아서다.

소수 선거인에 의해 당락이 결정되는 폐쇄적 구조인 조합장 선거의 금품 살포 유혹은 여전하다. 억대에 이르는 연봉과 인사권 등 조합장의 막강한 권한도 돈 선거 유혹을 부추긴다. 선거일이 임박하면서 친인척은 물론 혈연, 지연, 학연으로 연결된 온갖 조직이 세를 과시해 평지 풍파를 일으키는 것이 그간의 조합장 선거 양상이었다. 심하게 말하면 조합장 선거는 '돈과 배짱 '있는 입후보자들이 활개 치는 선거판이었다.

광주·전남 선관위가 공명선거 대책을 발표하고 강력한 단속을 예고하고 나섰지만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니다. 거액의 신고 포상금을 내걸고'조합장 선거지킴이' 활동 등 사전 예방대책에도 성과를 예단하기는 섣부르다. 아직 구태의연한 생각을 가진 후보들이 적잖은 때문이다.

공명선거는 유권자인 조합원들 스스로의 자각에서 비롯된다. 조합장은 조합원 권익을 위한 일꾼을 뽑는 선거다. 비리 일꾼을 뽑는 것은 결국 모든 조합원에게 피해가 돌아가게 마련이다. 이로 인해 조합원에게 돌아가는 피해는 국민경제에 짐이 되기도 한다.

이번 조합장 선거에서 돈으로 조합장을 사려다가는 패가망신한다는 것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 불·탈법을 일삼아 당선되는 일이 없게 하자는 이야기다.

무엇보다 조합장 입후보자들 자세가 달라져야 한다. 정책과 비전으로 당당히 조합원의 선택을 받겠다는 각오로 나서길 바란다. 무슨 수를 써서라도 당선만 되면 그만이다는 생각으로 나섰다가는 한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질 각오를 해야한다. 조합원의 적극적 제보는 불·탈법 선거를 뿌리뽑는 계기가 될 수 있다. 유권자 모두 감시자 역할을 해야 할 때가 바로 지금이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사설 오피니언
무등칼럼 무등데스크
홈페이지 | 회사소개 | 편집규약 및 윤리강령 | 편집 자문위원회 | 독자위원회 규정 | 무등일보 사우회 | 행사안내 | 기자 이메일 | 청소년 보호정책
Copyright ⓒ 1996-2019. 무등일보(MoodeungIlbo) All right reserved.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번호:광주아00187등록년월일:2015년 1월8일회장 : 조덕선발행 · 편집인:장인균 61234 광주 북구 제봉로 324 (중흥동, SRB빌딩) (주)SRB무등일보
기사제보,문의메일 : mdilbo@srb.co.kr긴급 대표전화 : 82-62-606-7760, 017-602-2126, 대표전화:606-7700 팩스번호 : 062)383-8765 광고문의 : 062)606-7772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