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양승태 전대법관 , 귀가…재소환 전망
양승태, 검찰 출석 14시간 넘겨 귀갓길에
취재진 질문에 출석 때와 같이 '묵묵부답'
'기억 안 나…실무진이 했던 일' 혐의 부인
검찰, 이르면 주말에 곧장 재소환할 계획
입력시간 : 2019. 01.12. 08:05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마친 후 검찰 청사를 나서고 있다. 2019.01.11.
'사법농단' 의혹의 정점인 양승태(71·사법연수원 2기) 전 대법원장이 첫 검찰 소환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양 전 대법원장은 11일 오후 11시55분께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피의자 신분 조사를 받고 검찰청사를 나왔다. 오전 9시7분께 검찰 청사에 도착한 지 14시간을 넘긴 시각이었다.



검찰은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8시40분께까지 11시간10분가량 조사를 진행했다. 이후 양 전 대법원장은 변호인과 함께 3시간가량 조서를 검토한 뒤 귀갓길에 올랐다.



양 전 대법원장은 검찰청사를 나오면서 옅은 미소를 지었다가 이내 긴장된 표정으로 취재진을 향해 걸어왔다. 양 전 대법원장을 향해 취재진은 '검찰 수사에 편견과 선입견이 있다고 보는가', '조사에서 충분히 설명했는가'라고 질문했으나, 그는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양 전 대법원장은 잰걸음으로 준비된 차량에 올라타 귀갓길에 올랐다. 앞서 검찰에 출석했을 때와 같이 굳은 표정이었다.



양 전 대법원장은 재임 시절 법원행정처의 재판 개입 및 법관 인사 불이익 등 각종 사법농단 의혹의 최고 책임자로서 개입 및 지시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이날 조사는 사법농단 의혹 중 가장 핵심으로 꼽히는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소송 관련 혐의와 이른바 '판사 블랙리스트' 의혹으로 불리는 판사 부당사찰과 인사 불이익 관련 혐의가 주가 됐다.



양 전 대법원장은 재판개입 등에 관해 혐의를 전면 부인하거나 책임을 인정하지 않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인 내용이 기억나지 않는다거나 법원행정처에서 실무를 맡았던 판사들이 한 일을 자세히 알지 못한다는 취지다.



이는 검찰 출석 전 자신의 '친정'인 대법원 정문 앞에서 밝혔던 발언에서부터 이미 예고됐다. 양 전 대법원장은 "재판에 부당하게 간섭한 바 없고 (인사) 불이익을 준 적 없다"는 지난해 6월 '놀이터 기자회견' 당시 입장에 관해 "변함없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을 빠른 시일 내 다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혐의가 방대해 확인할 내용이 많은 만큼 밤샘 조사 없이 추가 소환을 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안전 조치 등의 문제로 가급적 최단 기간 내 조사를 마치겠다는 계획이다. 추후에는 비공개로 소환되며, 이르면 주말에 다시 검찰에 출석할 것으로 보인다.뉴시스


뉴시스 zmd@chol.com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사설 오피니언
무등칼럼 무등데스크
홈페이지 | 회사소개 | 편집규약 및 윤리강령 | 편집 자문위원회 | 독자위원회 규정 | 무등일보 사우회 | 행사안내 | 기자 이메일 | 청소년 보호정책
Copyright ⓒ 1996-2019. 무등일보(MoodeungIlbo) All right reserved.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번호:광주아00187등록년월일:2015년 1월8일회장 : 조덕선발행 · 편집인:장인균 61234 광주 북구 제봉로 324 (중흥동, SRB빌딩) (주)SRB무등일보
기사제보,문의메일 : mdilbo@srb.co.kr긴급 대표전화 : 82-62-606-7760, 017-602-2126, 대표전화:606-7700 팩스번호 : 062)383-8765 광고문의 : 062)606-7772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