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무등의 시각- 양손의 떡을 둘 다 먹을수는 없다
입력시간 : 2018. 01.26. 00:00


선정태 정치부 차장



장만채 전남도교육감이 전남도지사 출마를 시사했다.

재선 교육감으로서 당연히(?) 3선에 도전할 것으로 예상되던 그는 지난 해 추석부터 도지사 출마설이 나돌았다.

장 교육감이 지난 연말까지 이렇다할 의견을 피력하지 않은 덕에 갖가지 추측과 분석이 퍼졌다.

일각에서는 교육감 3선에 대한 저항을 의식해 도지사출마설을 흘렸다는 의견과 지난 8년간의 학부모층을 중심으로 한 지지세력을 없고 도지사에 도전할 것이라는 추측도 떠돌았다.

그런 와중에 강력한 도지사 후보로 꼽히는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장 교육감을 경계했다.

대선 당시 장 교육감이 전남도청에서 안철수 후보를 초청해 1천 여명의 교장단 앞에서 강연한 것은 심각한 해당 행위에 속한다는 것이었다.

이런 디스(diss)에도 어떤 반응도 보이지 않던 장 교육감이 최근 도지사에 출마할 뜻을 밝혔다.

공식적인 출마 선언은 아니었지만, 그동안 장고를 거듭했던 고민을 결정짓는 듯 했다.

자신을 강하게 비판하던 이 의원이 조만간 도지사 출마를 위해 민주당 전남도당 위원장직을 내려놓아야 하는 시점에서 도지사 출마 뜻을 밝힌 것도 한 노림수가 아닌가 싶다. 장 교육감의 민주당 입당도 문제없다는게 도당의 판단이어서 도지사 선거에 대한 의욕이 강해졌다.

그러나 장 교육감은 말미에 '민주당 입당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하지만, 경선룰이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도지사 출마를 접을 수 있다'는 단서를 달았다.

다른 후보들보다 쉽게 당선될 수 있는 도교육감 선거로 돌아설 수 있다는 의미다.

민주당 입당이 장 교육감이 도지사 출마를 위한 첫 필요조건일테지만, 자신에게 불리한 조건이 있으면 도전 의사를 접고 세 번째 교육감 선거로 되돌아가겠다는 마음가짐은 오히려 유권자들에게 반감만 줄 것이다.

'도교육감 자리가 아무 때나 차지할 수 있을 만큼 만만한가'라는 불만도 커질 것이다.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당내 경선을 뚫고 본선에서 이기기 위해 사투를 벌일 다른 도지사 후보들은 물론, 도교육감 후보들에게도 모멸감을 줄 것이다.

무엇보다 도교육감으로서 든든한 지지를 받아야 할 학부모들이 어떤 판단을 할지 모르는 상황으로 격변할 수도 있다.

많은 선출직들이 안정된 자신의 자리를 내던지고 새 의자에 도전한다.

새로운 곳에 도전하면 감당하기 힘든 불안감이 엄습할 때가 많을 것이고, 뜻대로 진행되지 않는 판세에 포기하고 싶을 때도 많을 것이다.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도전해도실패의 쓴맛을 보는 사람들이 더 많지만, 그렇다고 올인하지 않은 채 든든한 안전장치를 마련하고 도전해도 될 만큼 손쉬운 선거는 단 하나도 없다.

장 교육감은 교육감 3선 도전은 물론 도지사 선거에서도 당선 가능성이 충분한 양수겸장이라고 생각할테지만, 오히려 양손에 떡을 쥐고 있는 위험한 상황일 수 있다.


선정태        선정태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사설 오피니언
무등칼럼 무등데스크
홈페이지 | 회사소개 | 편집규약 및 윤리강령 | 편집 자문위원회 | 독자위원회 규정 | 무등일보 사우회 | 행사안내 | 기자 이메일 | 청소년 보호정책
Copyright ⓒ 1996-2018. 무등일보(MoodeungIlbo) All right reserved.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번호:광주아00187등록년월일:2015년 1월8일회장 : 조덕선발행 · 편집인:장인균 61234 광주 북구 제봉로 324 (중흥동, SRB빌딩) (주)SRB무등일보
기사제보,문의메일 : zmd@chol.com긴급 대표전화 : 82-62-606-7760, 017-602-2126, 대표전화:606-7700 팩스번호 : 062)606-7796 광고문의 : 062)606-7772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