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조영석의 지리산둘레길을 가다(22) 하동읍-서당
어쩌다 잃은 길이 덤으로 오는 행운이었네
골목길은 휘어졌다 꺾어지고
꺾어졌다 갈라지며
집과 집을 이어가고,
이웃한 집들의 마당에는
맑은 햇살이 빨래줄에 널렸다.
뒤돌아보는 길에 맞은바라기
교회 첨탑너머로
하동공원의 누각이 아슴푸레하다.

어쩌다 만난 우연이
인생의 가장 멋진 순간이 되듯
길 잃은 즐거움은
지리산둘레길이 주는 또 하나의
즐거움이다. 지리산둘레길에서는
정해진 길에
애면글면하지 않아도 좋아서 좋다.

둘레길 들머리에서부터 따라온
섬진강 때문이다.
강은 사람들이 잠든 지난밤에도
별 빛을 안고 흘렀을 것이다.
내가 새긴 발자국도 되돌아 본
길에서는 강으로 흐른다.
지나온 길이 아름다운 이유다.

청계천 이팝나무는
호랑이 출몰하던
선대의 땅과 그 땅을 지키며
서울로 간 후손을 그리워하고 있는
이 늙은 이팝나무를 기억이나 하는지.
입력시간 : 2017. 02.24. 00:00


300년 수령의 서당마을 이팝나무- 이 나무의 씨를 받아 키운 묘목이 서울로 가 청계천의 가로수가 되었다. 청계천 이팝나무는 해마다 봄이 되면 쌀밥 같은 꽃으로 장관을 이룬다.
눈은 입춘이 지나고 사나흘쯤 뒤 폭설로 찾아왔다. 대설주의보가 내리고 눈 쌓인 차들이 눈 덮인 도로를 기었다. 전날 밤에도 눈은 가로등 불빛을 타고 내려왔다.

승용차 앞 유리창으로 달려와 자진하는 진눈깨비 너머로 산들은 가까이에서 하얗게 빛났다. 산은 길눈에 쌓여 잠이 들고 숲길은 꿈으로 깊어갔다.

산이 잠에서 깨어나기 전에 눈 내리는 숲길을 가고 싶었다. 설산의 그리움이 신열이 되었다. 정월대보름날의 아침, 출발길의 배낭에 방한 자켓보다 더 두툼한 설렘이 담겼다.

하지만 하동의 봄은 절기에 맞춰 서둘러 왔다. 지리산길에 눈은 흔적조차 없고 산은 이미 깨어 있었다. ‘눈 쌓인 숲길의 고요’를 ‘봄날의 꽃구경’이 대신했다.

둘레길 초입의 매화나무 밭에는 갓 핀 매화꽃이 해맑고 길가 기와집 뒤안에서는 홍매화가 떼 지어 피었다. 섬진강을 사이에 두고 겨울과 봄이 대치하는 입춘의 절기가 그저 경이롭다.
하동의 봄은 서둘러 왔다. 길 잃어 우연히 만난 기와집 뒤안의 가득 핀 매화꽃 너머로 하동공원이 보인다




아다지오 곡조로 흐르는 풍경

‘일생을 추위에 떨어도 그 향을 팔지 않는다(梅一生寒不賣香)’는 매화의 꽃말이 찬바람에 새롭다. ‘천 번을 이즈러져도 본바탕은 변치 않는다(月到千虧餘本質)’는 달도 오늘 밤에는 본바탕을 드러낼 것이다. 정월대보름의 날에 달 보듯 매화를 본다.

키 큰 사철나무 한 그루가 표지목처럼 서 있는 지리산둘레길 하동안내센터는 언덕마을의 중턱에 (사)숲길 사무소와 함께 자리했다. 안내센터에 들려 코스 안내와 교통편 등 몇 가지 사항을 확인한 뒤 출발한 길은 담벼락 높은 고샅길에서 시작됐다. 안내센터에서 가르켜 준 길을 머릿속으로 재현하며 발길을 뗐으나 몇 걸음 못가 금세 길을 잃었다. 미로처럼 얽힌 실골목은 가다가 끊겨 막다른 골목에 닿거나 어느 집 앞마당으로 들어섰다.

골목길은 휘어졌다 꺾어지고 꺾어졌다 갈라지며 집과 집을 이어가고, 이웃한 집들의 마당에는 맑은 햇살이 빨래줄에 널렸다. 뒤돌아보는 길에 맞은바라기 교회 첨탑너머로 하동공원의 누각이 아슴푸레하다. 명징하여 조용한 시골읍내의 시간이 아다지오의 곡조로 흐른다.

지리산둘레길을 가면서 어쩌다 길을 잃는다는 것은 덤으로 주어지는 행운이다. 인생은 정의할 수 없는 일이어서, 정해진 길에서 얻는 가치보다 정할 수 없는 잃어버린 길에서 얻는 가치가 더 클 때가 있다. 어쩌다 만난 우연이 인생의 가장 멋진 순간이 되듯 길 잃은 즐거움은 지리산둘레길이 주는 또 하나의 즐거움이다. 지리산둘레길에서는 정해진 길에 애면글면하지 않아도 좋아서 좋다.
둘레길 어귀에서 바라본 하동의 너뱅이들녘과 섬진강의 풍경


고샅을 헤매던 발길이 중동마을회관에 닿았다. 둘레길하동센터에서는 “서동길로 오르다 마을 뒤 큰길을 따라 오른쪽으로 가라”고 했었다. 서동이 아닌 중동이지만 길은 길로 이어지고 차도인 뒤안길은 중동마을회관을 지나 마을이 끝나는 곳에서 오른쪽으로 흘렀다.



눈 쌓이듯 매화는 피어나고

길은 마을과 산을 가르며 산복1길을 따라 하동독립공원을 지나 숲으로 들어선다. 공원은 일제 강점기 하동에서 일어났던 만세운동과 지역 독립운동가들의 항일정신을 기리기 위해 2014년 조성됐다. 공원에 오르면 하동읍 시가지와 너뱅이들녘 너머로 아침 햇살을 받아 은빛으로 흐르는 섬진강의 물줄기가 아스라하다.

오르막 숲길 어귀는 아름드리 도래솔이 사천왕문처럼 지켜선 채 하동읍을 내려다보고 있다. 오랜 세월을 견뎌 온 도래솔의 갈라진 보굿 조각들이 어른 손바닥보다 굵고 크다.

숲길에 들어서면 과수원의 매화나무 가지에 눈 쌓이듯 매화꽃이 피어나고 길 섶 양지엔 노란 양지꽃이 꼬마전구처럼 불을 켰다. 겨울을 지나느라 푸른 멍이 든 개불알꽃도 무리지어 해쪼이를 하고 있다. 요란한 강바람은 여전히 살을 에는데 봄은 소리 없이 다가와 꽃잎 하나씩 틔어내고 있다.

길은 한 시간쯤 지나 산기슭에 자리한 중앙중학교가 건너편으로 바라보이는 작은 고개를 넘는다. 방학이 끝나고 아이들이 돌아오기를 기다리는 숲속의 학교는 중세 수도원처럼 고적하고 학교 옥상위로 펼쳐진 푸른 하늘은 지나는 흰 구름으로 인해 더욱 푸르다.

잎 말라 회색뿐인 좁은 숲길을 푸른 잎의 녹차나무가 채우고 있다. 자꾸만 뒤를 돌아보며 가는 길이다. 둘레길 들머리에서부터 따라온 섬진강 때문이다. 강은 햇빛 하나도 버리지 않고 모두 받아 흘러간다. 아침 햇살에 생선 비닐처럼 빛나던 강은 이제 청옥의 하늘빛으로 물들었다. 강은 사람들이 잠든 지난밤에도 별 빛을 안고 흘렀을 것이다.

내가 새긴 발자국도 뒤돌아 본 길에서는 강으로 흐른다. 지나온 길이 아름다운 이유다. 발걸음은 지나온 길을 만들며 앞으로 간다.

지리산둘레길 하동안내센터 전경


캔버스가 된 관동마을의 옹벽

둘레길안내센터를 나선 지 1시간 반쯤 지나 발길은 바람재에 닿았다. 고개를 넘어오는 날파람이 고개의 이름을 대신한다. 바람 가득한 숲길에서 바람이 우는지 나무가 우는지 분간할 수 없는 울음소리만 가쁘게 일어섰다 가라앉고, 이어졌다 끊어진다.

고개는 사거리 길이다. 바른 방향은 분지봉으로 가는 길이고 왼쪽은 하동 밤골, 오른쪽은 적량 밤골로 내려간다. 숲길이 끝나고 길은 적량 밤골을 지나 목적지인 서당마을까지 10리길로 이어진다.

온통 밤나무로 뒤덮인 적량 밤골은 율동마을이라고도 하는데 행정구역상으로는 율곡마을이다. 마을회관 뒷벽에는 마을 주민들이 직접 그린 둘레길 벽화가 원색의 화려함으로 발길을 붙든다.

지난해 여름, 서당마을에서 하동읍으로 가던 길에 마을회관 앞에서 길을 잘못 들어 땀께나 흘렸던 기억이 새롭다. ‘길은 마을회관 앞을 지난다’는 편견이 낳은 결과였다. 율곡마을에서 길은 마을회관 뒤로 이어진다.

마을 앞 작은 저수지에는 늘어진 버드나무와 함께 산 그리매가 담기고 우람한 플라타너스는 수호신처럼 마을의 초입을 지키며 산골마을 풍경의 화룡점정이 된다.

길은 자로 잰 듯 경지정리 된 계단식 논이 끝없이 펼쳐진 적량들판을 바라보며 관동마을로 휘돌아 간다.

관동마을 길을 가다보면 콘크리트 옹벽을 이용한 리버스 벽화(Reverse Graffiti)를 볼 수 있다. 마을의 1.5km에 달하는 옹벽에 지리산 주능선이 담겼다. 검게 침식된 옹벽의 표면을 쇠 솔로 닦아내 명암을 주는 방식으로 그린 그림이다. 논둑의 흙막이에 불과했던 옹벽이 캔버스로 변해 자연의 일부가 되었다.

옹벽의 벽화가 끝나는 곳에는 ‘관동마을 미니 캠핑장’이 마련돼 있다. 마을주민들이 캠핑족을 배려하여 전망 좋은 곳에 설치한 공간이다.

율곡마을회관 뒷벽에 주민들이 그린 둘레길 벽화


서울 청계천으로 간 이팝나무

길손은 관동마을에서도 길을 잃고, 잃은 길에서 태극기를 만났다. 마을회관 앞에서 왼쪽으로 가라는 이정목을 보지 못하고 직진하여 마을 안으로 들어선 길이다. 잘못 든 길에서 만난 마을은 집집마다 태극기를 내 걸었다. 몇 년 전 모범마을로 선정된 뒤부터 이를 축하하는 뜻으로 일 년 내내 게양하고 있다.

주민들의 긍지인 태극기에 대통령 탄핵정국에서 극렬 보수의 상징이 되고 있는 태극기가 오버랩 됐다. 같은 태극기에서 함께 할 수 없는 이미지가 상충했다. 발길이 무거워지는 것은 길을 잃어서가 아니다.

관동마을을 지난 길은 밀림처럼 들어선 서어나무 군락지와 상우마을을 거쳐 서당마을회관에 닿는다. 서당마을에는 덫을 놓아 호랑이를 잡았다는 ‘함덧거리’가 사라져간 생명에 대한 추모비처럼 지명으로 남아 있다.

서당마을회관이 손에 잡힐 때 쯤, 길옆 논둑에 선 나무 한 그루가 늙은 몸으로 길손을 맞는다. 300년 수령의 이팝나무다. 주린 배를 채우는 일이 목숨을 부지하는 일과 등가이던 시절에 사람들은 이팝나무의 꽃에서 밥그릇 가득 올려 진 하얀 쌀밥을 보았다. 꽃이 밥으로 보였던 주린 배들의 아픈 기억을 늙은 이팝나무에서 읽는다.

봄마다 하얀 꽃으로 장관을 이루는 서울 청계천의 이팝나무 가로수는 이곳 서당마을 이팝나무의 씨를 받아 키운 묘목을 옮겨 심은 것이다. 청계천 이팝나무는 호랑이 출몰하던 선대의 땅과 그 땅을 지키며 서울로 간 후손을 그리워하고 있는 이 늙은 이팝나무를 기억이나 하는지.

손끝에 머무는 바람은 여전히 시리고 살눈 내리는 날이야 며칠 더 있겠지만 봄은 마을회관 옆 길섶에도 파랗게 스며들고 있다. 개불알꽃 한 송이조차 어찌하지 못하는 겨울바람이 마을회관의 낡은 깃발에 걸려 휘모리로 울고 있다. /시민전문기자 kanjoys@hanmail.net

관동마을의 미니 캠핑장


길 안내

하동읍- 바람재(2.5km)- 율곡마을(2.0km)- 관동마을(0.4km)- 서당마을(2.4km)까지 7.3km에 달한다. 소요시간은 3시간 정도.

지리산둘레길의 ‘삼화실- 대축’ 구간에 포함된 지선이다. ‘삼화실- 대축’ 구간의 본선과 만나는 지점인 서당마을회관을 기점으로 삼아 하동읍으로 넘어가거나 반대로 하동읍에서 서당마을로 간다.

산길은 구릉처럼 낮은데다 바람재까지의 산길을 지나면 나머지는 포장길로 이어진다. 가볍게 산책하듯 걸을 수 있는 구간이다. 중간에 음료 등을 구입할 수 있는 휴게시설은 없다.

교통편은 승용차를 이용할 경우 광주에서 하동읍까지 1시간40분쯤 소요된다. (사)숲길 사무소(055-884-0850)나 하동 청소년 수련원 등의 주차장 등을 이용할 수 있다.

하동터미널(1688-2662)에서 서당마을까지는 하루에 3차례 마을버스가 오가며 20분쯤 걸린다. 서당마을에서 하동읍으로 원점회귀 할 때 콜택시 요금으로 9,000원을 지급했다.

다슬기나 재첩요리를 하는 식당이 많다.


무등일보 zmd@chol.com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사설 오피니언
무등칼럼 무등데스크
홈페이지 | 회사소개 | 편집규약 및 윤리강령 | 편집 자문위원회 | 독자위원회 규정 | 무등일보 사우회 | 행사안내 | 기자 이메일 | 청소년 보호정책
Copyright ⓒ 1996-2019. 무등일보(MoodeungIlbo) All right reserved.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번호:광주아00187등록년월일:2015년 1월8일회장 : 조덕선발행 · 편집인:장인균 61234 광주 북구 제봉로 324 (중흥동, SRB빌딩) (주)SRB무등일보
기사제보,문의메일 : mdilbo@srb.co.kr긴급 대표전화 : 062-606-7760, 017-602-2126, 대표전화:606-7700 팩스번호 : 062)383-8765 광고문의 : 062)606-7772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