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바디' 출연자의 '편집 조작설' 의혹 제기 "악의적으로 자막 입혔다"…해명無
입력시간 : 2019. 03.26. 22:26


'썸바디' 이주리 김승혁 (사진: 유튜브)
'썸바디' 제작진에 대한 '편집 조작설' 의혹이 불거졌다.

'썸바디'를 통해 연인이 된 김승혁과 이주리는 최근 커플 유튜브 계정을 통해 '썸바디' 제작진에 대한 간접적인 불만을 토로했다.

해당 영상에서 이주리는 방송에서 김승혁이 질투를 하는 모습을 보고 어땠느냐는 물음에 "승혁이가 혼자 생각하고 생각없이 쳐다본 것을 악의적으로 자막을 입힌게 대다수였다. 많은 분들이 오해를 하신다. 전혀 그런 뉘앙스가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승혁은 "눈물 여기서 흐르고 있지 않느냐"라고 덧붙였다.

또한 김승혁은 이주리와의 분량이 상당수 편집됐다며 "다른 커플들도 많이 그랬을 수 있는데 좀 속상하다"라고 이야기했다.

특히 이주리는 "방송과 실제 상황이 달랐던 장면이 어디였느냐"라고 묻자 "일단 승혁이가 방송에서 굉장히 성격 파탄자처럼 나왔는데, 저 성격 파탄자 안 만난다. 편집도 많이 됐고 오해가 쌓일만한 부분이 많았다"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썸바디' 제작진은 최종회 당시에도 이주리가 오홍학에게 보내지 않은 썸뮤직을 실제로 이주리가 보낸 것처럼 꾸며 방송에 내보내 비난을 받기도 했다.


권승기        권승기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무등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honam.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root@honam.co.kr